•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2.6℃
  • 맑음서울 20.4℃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20.3℃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19.1℃
  • 맑음제주 21.6℃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15.2℃
  • 맑음금산 16.1℃
  • 구름많음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흥시의회 국민의 힘, "윤리특위 동의하지만 조사 먼저"

의회에 강제 수사권 없어 조사특위 실효성 문제

[시흥타임즈] 지난 8일 민주당 의원들이 자당을 탈당한 시의원의 투기 의혹에 대해 야당과 무소속 의원에게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한 것과 관련, 11일 오전 국민의힘 시의원들이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리특위와 조사특위를 동시에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국민의힘은 기자회견에서 “내부정보와 정책을 이용해 폭리를 취하려 했다면 당연히 징계처분을 받아야 한다” 며 “국민의 힘은 민주당의 윤리특위 구성안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전에 시민들의 분노와 원성을 자아낸 해당의원에 대한 철저한 사실조사를 하는 것이 먼저” 라며 “징계의 원인을 철저하게 조사하기 위해 윤리특위 구성과 조사특위 구성이 동시에 진행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를 위해 조사특위를 여야동수로 구성하고 국민의힘에서 조사특위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시의원들이 요구하는 조사특위 구성에 대해선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14명 시의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지려면 개인정보 등을 활용해야 하는데 전체 의원들이 여기에 동의하지 않는 한 수사권이 없는 의회가 강제적으로 조사하기란 한계가 따르고 여당이 동의할 지도 미지수기 때문이다. 

이날 토지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시의원이 한 명 더 추가된 상태에서 의회가 어떤 합의를 이끌어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토지 투기 의혹에 대한 양상이 해결보단 권력 다툼이나 시간 끌기 등 정쟁의 도구로 변질될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편 국민의 힘 시의원들은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시의원의 법적 잘못이 확인되면 자진 사퇴할 것과 여야동수의 조사특위를 구성할 것, 민주당 내부 문제를 물타기 하려는 목적으로 국민의 힘을 거론하지 말 것 등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