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0.8℃
  • 서울 -4.6℃
  • 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3.0℃
  • 광주 -1.2℃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1.4℃
  • 제주 3.6℃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3.8℃
  • 구름많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변곡점 맞은 ‘시의회’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 24일, 시흥시의회가 공식적으로 열리는 모든 회의를 실시간 생중계 하겠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그간 의회는 역할과 책임이 막중함에도 투명하거나 공개적이지 못했습니다. 시민들은 깜깜이로 진행되어 이미 결정된 사항을 언론 보도나 입소문을 통해 간접적으로 일부만 접해야 했고, 시의원들이 합리적으로 시민의 뜻을 반영했는지, 과정과 절차는 문제가 없었는지 잘 알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시민의 상식으로 봤을 때 왜 저런 것에 동의해줬는지, 왜 저런 것에 예산을 낭비하는지 의문은 의혹을 낳았고 결국 소문만 무성한 이상한 사업이 셀 수도 없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이미 시대정신은 투명한 소통을 통한 진실추구에 와 있지만 유독 지역에선 이러한 흐름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반영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하기 싫었던 것입니다. 

시의원들은 자신들의 발언이 실시간으로 공개되는 것이 불편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대다수 시민들이 지역구 시의원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현실에서 분명 긍정적인 효과도 있으리라고 봅니다.

회의 모습을 공개하기로 결정하면서 의회는 변곡점을 맞았습니다. 동네 골목길 보도블록이 왜 해마다 교체되는지, 예산을 삭감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행정은 왜 이런 사업을 하는지 등등 이제 수많은 시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냉정히 평가 받고 때로는 비판 받아야 할 것입니다. 

회의 공개는 시 행정부나 의원들의 자질을 향상시키고, 시민의 알권리 충족은 물론 건전한 사회적 담론을 형성하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굳게 믿습니다.

시민들의 권한을 위임받은 의회가 진정으로 시민의 뜻을 반영하는지 이제 같이 지켜볼 수 있길 기대합니다. 

의회는 회의 공개 결정을 내린 이상 미루지 말고 어느 곳 보다도 투명하고 앞서는 의회가 되도록 시스템 구축을 서둘러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회의 공개를 결정한 여.야 시의원들에게 여러 시민들과 함께 박수를 보냅니다. 

관련기사: 시흥시의회, 공식회의 실시간 인터넷 중계 추진
http://www.shtimes.kr/news/article.html?no=6330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2020 문화두리기 역량강화 <퍼실리테이션> 참가자 모집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시민 문화거버넌스 ‘문화두리기’와 문화두리기 활동에 관심이 있는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2020 문화두리기 역량강화 <퍼실리테이션> 심화과정’ 교육 참가자를 모집한다. ‘퍼실리테이션(Facilitation)’이란, 다자간 의사소통을 촉진하는 활동으로, 모든 참석자가 자유롭게 의견을 말하고, 합리적으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회의나 워크숍을 기획, 진행하는 일을 의미한다. 이러한 일을 수행하는 전문가가 ‘퍼실리테이터(촉진자)’다. 시흥시는 이미 지난해 실시한 ‘문화두리기 성장교육 Grow-Up 스쿨’을 통해 퍼실리테이션 기초과정과 다양한 실습, 워크숍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문화두리기가 지역 내 문화매개자로서 한 단계 성장하고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고, 문화두리기 신규 BI개발, 문화두리기 발굴 및 양성 등의 성과도 있었다. 이번 교육은 지난해 기초과정의 연장선으로 총 6회에 걸쳐 진행된다. △퍼실리테이션 5단계 이해 △문제정의 및 회의설계 △소통 스킬 △실전 실습 등 전문 퍼실리테이터로서의 역할과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통해 문화두리기가 개인과 집단의 문제해결 능력을 키워 지역의 협치 리더로서 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