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9.8℃
  • 연무서울 6.1℃
  • 맑음대전 7.6℃
  • 연무대구 7.1℃
  • 연무울산 8.5℃
  • 연무광주 8.6℃
  • 맑음부산 11.3℃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3.6℃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시흥시의회

[5분발언] 이상훈 시의원, "거북섬 활성화위해 인공해변 조성하자"

[시흥타임즈] 18일 열린 제311회 시흥시의회 임시회에서 이상훈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가선거구)이 거북섬 활성화를 위해 인공해변을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이 의원은 발언에서 "시흥시의 경우 양양처럼 서핑을 하지 않더라도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해변이 없으며 해변을 중심으로 조성된 거리에 이러한 유흥문화가 없다보니 젊은 층들에게 외면 받는 관광지가 되는 것" 이라고 진단했다.

[아래는 이상훈 시의원의 5분발언 전문이다.]

존경하는 시흥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대야동·은행동·신천동을 지역구로 의정활동을 하고 있는 시흥시의회 의원 이상훈입니다.

먼저 5분 발언의 기회를 주신 송미희 의장님을 비롯한 선배 및 동료의원 여러분, 그리고 시장님과 집행부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는 시흥시가 다가올 시화호 30주년을 맞이하여 시화호에 새로운 변화와 시작으로 인공해변을 조성하여 거북섬 활성화를 연계하자는 정책제안을 하고자 합니다.  

인구 2만 동해안의 소도시, '서핑' 하나로 연간 1600만명이 찾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핫플레이스인 이곳은 양양군입니다. 속초와 강릉 사이에서 볼품없었던 시골해변은 MZ세대의 성지로 변하였습니다.

양양이 서핑 성지의 명성을 얻으면서 해변 관광지를 가진 전국 다수의 지자체는 우리도 양양처럼을 외치고 있으며 우리 시흥시도 세계 최대 도심형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를 개장하여 운영하고 있지만 관광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입니다. 

심지어 양양군은 내년부터 28년까지 인공 서핑장과 교육시설을 갖춘 ‘양양 서핑교육센터’를 조성할 계획으로 사계절 서핑이 가능한 시설 계획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인공서핑장으로서의 시흥의 매력마저 양양에 내어줄 수 있는 상황입니다.

시흥과 양양의 흥행 명암 차이, 시흥에는 없고 양양에는 있는 이 핵심가치는 유흥입니다. 유흥이라는 단어를 듣게 되면 기피해야하거나 나쁜 인식이 드는 단어일 수 있지만 활성화를 위해선 필수적인 조건이기도 합니다.
  
젊은 층이 양양에 가는 이유는 서핑을 하기 위함이 우선순위가 아닙니다. 양양에는 젊은 남녀들이 모여들고, MZ세대가 만들어내는 유흥문화는 곧 SNS상에서 핫 해지면서 문화를 따라하고 경험하고 싶어하는 요즘 젊은 세대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이 제일 큰 흥행 요인입니다.

양양의 유흥문화는 서피비치라는 인공적으로 조성된 한국의 보라카이라 불리우는 해변을 기반으로 주변 상권들에 클럽들과, 술집들이 즐비하여 서핑을 즐기고 나와 유흥을 즐길 수 있는 포인트들이 많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시흥시의 경우 양양처럼 서핑을 하지 않더라도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해변이 없으며 해변을 중심으로 조성된 거리에 이러한 유흥문화가 없다보니 젊은 층들에게 외면 받는 관광지가 되는 것입니다.  시흥시가 양양과 같은 해양관광도시로 부상하기 위해서는 두 단계가 필요합니다.

첫 번째, 인공해변이 필요합니다. 서핑이 아니더라도 바다 근처에서 바다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콘텐츠가 필요합니다. 

두 번째, 해변에서 즐길 수 있는 유흥 상권을 만들어야합니다. 

시흥시에는 시화호라는 멋진 해수호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미 여건 조성되어있는 방파제는 인공해변을 만들기에 적절한 여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거북섬 활성화 대책은 거북섬에 행사를 많이 연다고, 외부에 많이 홍보 한다고 해결되지 않습니다. 올해 기준으로만 보아도 거북섬에 행사 성 지원 사업 금액이 20억 이상의 예산이 쓰여지고 있습니다. 

거북섬이 미디어에 많이 노출된다고 관광객들이 와서 즐기고 싶은 도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시민들과 외부 유입 관광객들의 니즈를 과연 우리 시가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지 다시 한 번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지자체는 '공급자'라는 인식을 버려야 합니다. 예산을 들여 센터라는 이름을 단 그럴듯한 건물을 지어 주변을 활성화시킨다는 식의 생각은 위험한 발상일 수 있습니다.
 
상권 활성화의 공급자는 소상공인과, 기업들이지 공무원이 돼선 안 됩니다. 

"좋은 아이디어를 가진 전문가, 사업자들이 상권에 공급을 잘 할 수 있도록 공무원은 주변 환경을 조성해주고, 행정적, 법적으로 지원하는 형태가 돼야, 도시가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주실 것을 당부 드리며 

미래전략담당관과 정책기획과는 해당 안건에 대해 함께 고민하여 노력하여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끝까지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