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1.9℃
  • 흐림대구 21.4℃
  • 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2.1℃
  • 부산 21.5℃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조금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0.7℃
  • 맑음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1대 총선] 장재철, "평당원 돌아가 당 위해 최선"

시흥을 미래통합당 장재철 예비후보 입장문

[시흥타임즈] 시흥을 지역구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공천신청 했다가 컷오프된 장재철 전 당협위원장이 26일 입장문을 내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시흥을 예비후보로 등록 후 선거전에 뛰어든 장재철 전 당협위원장을 컷오프하고 젊은 인재를 뜻하는 '퓨처메이커'로 안양 만안구 전 당협위원장 출신의 김승(43) 후보를 전략 공천했다. 

[아래는 장재철 전 당협위원장의 입장문 전문이다]
존경하는 시흥시민  여러분!

저에게는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은, 억울한 면도 있지만 제게는 무의미합니다. 공관위에서 또다시 원안 가결의 아픔을 맛보았지만, 미래통합당 당원분들에 의해 선출된 최고위원들의 모임인 최고위원회에서 재의를 받아주시며 저를 인정해 주신 것에 감사의 마음을 간직한 채 다시 평당원으로 돌아가고자 합니다.

신음하는 지역경제를 살리고 주민들과 함께 동고동락하고자 했지만, 지금은 정치적 논리를 따질 때가 아니라 판단했습니다.

물론 제 개인적인 울분도 있지만, 그보다 더 저를 마음 아프게 한 것은 출퇴근 인사 때 차창 문을 열고 파이팅을 외쳐주시던 분들, 차 클랙숀을 울려주며 응원을 보내주시던 분들, 지나가시다가 따뜻한 차를 건네주시며 꼭 이겨서 제발 사람 좀 살게 해달라시던 시민분들, 또 골목골목을 다닐 때 제 손을 잡으시며 꼭 정권교체로 경제를 살려달라는 시흥시민들의 격려의 말씀이었습니다.

아직 제 손에 그분들의 온기가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 더욱 마음이 아픕니다.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의 횡포를 저지하고, 거침없이 질주하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야하기에 매우 중요한 선거입니다. 

시흥시민의 아픔을 생각한다면 저의 억울함에만 머물러 있을 수는 없다는 생각입니다. 
분열이 아닌 선당후사의 자세로 미래통합당의 총선 압승을 위해 힘을 모으는 것이 더 시급하다 판단했습니다. 미력하나마 미래통합당의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시흥시민 여러분.

저는 비록 평당원으로 돌아가지만, 시흥의 골목골목에서 마주한 시흥시민의 아픔과 절실함을 전하고, 그들이 간절히 요구하는 바를 정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제가 있는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끝까지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어려울 때 함께 당을 지켜온 모든 당원 한분, 한분께 깊이 고개숙여 감사인사 
드립니다.

앞으로도 저 장재철은 제 고향 시흥의 발전을 위해 기꺼이 헌신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개그맨 심형래, 시흥시 양성평등 기념식서 성희롱 발언 논란 [시흥타임즈] 2일 시흥시청 늠내홀에서 열린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서 개그맨 심형래가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희롱을 하는듯한 발언을 쏟아내 비난이 일고 있다. 시흥시가 주최하고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 시흥시지회가 주관한 이날 양성평등주간 행사는 양성평등 유공자에 대한 수상에 이어 개그맨 심형래의 강연 순으로 펼쳐졌다. 그런데 강연에 나선 개그맨 심형래는 ‘컨텐츠 만이 살길이다’라는 양성평등과 다소 맞지 않는 주제의 강연을 하면서 “비아그라, 의처증, 원나잇, 정력, 여자가 죽어, 젖꼭지가 이빨에 꼈네” 라는 성적인 발언과 외모를 평가하는 말들을 거침없이 쏟아내 참석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증언이다. 참석자들은 심씨가 “‘이러한 발언들은 강의를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는 해도 된다’라고 했다” 면서 “심형래씨는 여성의 성적 대상화, 성희롱적 발언들이 문제임을 전혀 인식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시흥시여성의전화 측은 “이러한 행사 진행으로 시흥시 양성평등주간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완전히 짓밟아 버렸다”며 “시흥여성의전화는 이번 행사를 주관한 시흥시와 경기도여성단체협의회 시흥시지회를 규탄한다”고 했다. 더불어 식전공연에서 불려진 ‘옆집 여자’도 행사에 맞게 선정되지 않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