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0℃
  • 흐림강릉 18.6℃
  • 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0.8℃
  • 맑음대구 19.6℃
  • 울산 19.1℃
  • 흐림광주 21.9℃
  • 흐림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1.6℃
  • 흐림제주 23.4℃
  • 흐림강화 18.5℃
  • 구름조금보은 18.0℃
  • 맑음금산 19.7℃
  • 맑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17.5℃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기고] 발달장애 아들의 사회생활 적응기…'취업'

URL복사
편집자주=지난해 12월 발달장애 아들의 첫 사회생활 적응기를 보내온 어머니가 4일 아들의 취업 소식을 알려왔다. 기쁜일이다. 취업을 축하하며 그가 사회의 일원으로 당당히 일어서길 응원한다. 아래는 정희찬군의 어머니가 보내온 기고문이다. 
[글쓴이: 대야동 주민 김수연] 아들이 민간기업체에 취업을 해서 6월1일 첫 출근을 했다.

설렘과 긴장으로 첫 출근에 동행해서 버스내리는곳, 근무지까지 혼자 갈수 있도록 한주간 함께 해야한다.

중학생때부터 직업에 대해서 이해시키고 성인이 되면 취업해서 돈을 벌어야 한다고 교육시켰다.

고등학교 3학년 때는 광명시에서 운영한 장애학생 취업준비를 위한 복지일자리로 도서관 사서보조를  주 4일 하루 3시간을 1년 동안 성실히 해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는 발달장애인 현장형 직업훈련을 통해서 직장인으로서 배워야 할 기초 지식들을 배웠다.

금전관리, 직장내 예절교육, 성교육 및 근태관리 등 직장생활의 기초부터 한가지, 한가지 교육받고 실습을 했다.

현장형직업훈련을 통해서 우편물 분류작업, 카페에서 고객응대와 환경정리도 하고 도시락업체에서 식기분류 작업 등을 경험하는 직업훈련을 했다.  

작년에는 시흥시 희망일자리로 거리 환경정리를 8개월 정도 했다. 나름 아들에게는 많은 커리어를 쌓았다. 

올 초부터 대한장애인체육진흥회가 운영하는 장애인일자리 연계 사업에 9명이 참여해 7명이 최종 취업 되었다.

아들은 계약직이지만 별문제가 없다면 지속가능하다. 중증발달장애인도 세금내는 시민의 한사람으로 역할을 하며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이 이루어졌다.

아직은 섣부르지만 몇 년이 지나 아들이 직장생활을 즐겁게 잘한다면 독립을 준비하려 한다. 엄마나 보호자 없이 혼자 장을 봐서 끼니를 챙기고 자신의 빨래를 하고 청소 하는 것을 연습해야 한다. 

아직도 나의 엄마 역할은 산넘어 더 큰산을 넘을 채비를 해야한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