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1℃
  • 맑음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4.0℃
  • 흐림대구 22.4℃
  • 구름조금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5.1℃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2.2℃
  • 맑음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선거

배너

[4·10 총선] 4년 전 그날과 같이 ‘데자뷔’… 시흥 갑·을 「민」 ‘압승’

정권심판론 거셌다
시흥갑-민주당 문정복 재선
시흥을-민주당 조정식 6선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제22대 국회의원선거의 결과는 4년 전인 2020년 그날과 같았다. 개표 결과 시흥시 갑·을 모두에서 더불어민주당이 큰 격차로 승리했다.

10일 오후 6시 투표 마감과 동시에 발표된 방송 3사의 출구조사에서 시흥시 갑·을 선거구의 민주당 후보들이(문정복 61.4%, 조정식 59%) 상대 후보들을 20% 이상의 격차로 앞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리고 예상은 거의 적중했다.


이날 저녁 7시께부터 시작된 개표에서 시흥갑 선거구 민주당 문정복 후보가 60.81%를 득표, 38.27%를 득표한 국민의힘 정필재 후보를 22.54%, 3만 2859표 차이로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자유통일 윤석창 후보는 0.90%를 득표했다. 


시흥을 선거구의 경우 6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조정식 후보가 56.53%를 득표, 39.56%를 득표한 국민의힘 김윤식 후보를 16.97%, 2만 1379표 차이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새로운미래 김상욱 후보는 3.89% 득표에 그쳤다. 

이로써 시흥시 모든 선거구는 민주당의 지지세가 공고함을 재차 확인하며 치열할 것 같았던 경기는 생각보다 싱겁게 막을 내렸다. 


각 정당의 공천파동 등이 마무리되며 선거 후반부로 갈수록 야권에 유리한 정권 심판론이 거세진데다, 은계·장현·목감·배곧 등 신도시 인구 변화로 진보층이 더 두터워졌다는 평이다. 

한편 제22대 총선의 시흥시 최종 투표율은 63.3%로 지난 21대 총선보다 2.4% 상승했지만, 전국(67%)과 경기도(66.7%) 내 투표율엔 미치지 못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관련기사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우동완 기자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뛰겠습니다.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