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5.4℃
  • 맑음강릉 13.7℃
  • 박무서울 8.5℃
  • 박무대전 8.2℃
  • 박무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3.8℃
  • 맑음광주 10.6℃
  • 구름조금부산 16.8℃
  • 맑음고창 9.4℃
  • 흐림제주 15.5℃
  • 구름조금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금산 3.7℃
  • 맑음강진군 12.2℃
  • 구름조금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코로나19] 시흥시, 요양병원 종사자 등 3천여명 전수 검사

URL복사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오는 20일부터 요양병원 등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에 나선다. 

이번 검사는 수도권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 등 고위험군이 밀집한 시설 중심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인한 정부방침에 따른 것으로, 전액 국비로 진행된다. 

검사 대상은 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 주ㆍ야간보호시설 종사자와 이용자 전원이다. 병원과 시설을 출, 퇴근하는 종사자는 물론, 지역사회와 시설을 주기적으로 왕래하는 주ㆍ야간보호시설 이용자 역시 전파 가능성이 있어 검사 대상에 포함됐다. 

시는 오는 20일부터 관내 요양병원 12개소, 노인요양시설 96개소, 주ㆍ야간보호시설 31개소 등 139개소 3,280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중 2,742명은 병원과 시설 종사자, 538명은 이용자다.

검사는 포동운동장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진행할 계획이다. 시흥시보건소 직원 300명이 20일부터 27일까지(일요일인 26일 제외) 일 평균 470여 명의 검체를 채취한다. 병원 내 검사가 가능한 요양병원의 경우 병원 자체 검사를 실시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시 관계자는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의 경우, 감염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어르신들이 밀집해 있어 철저한 방역과 선제적 검사로 감염을 차단하는 방법뿐”이라며 “신속하고 정확하게 검사를 진행하고, 앞으로도 고위험시설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흥시는 관내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일일 개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의료기관과 보건소 간 유기적인 민관협력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코로나19] 시흥시 확진자 일주일새 7명 발생…15일 기준 누적 161명 [시흥타임즈] 시흥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확진자가 시 전역에 걸쳐 꾸준히 발생하면서 15일 2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161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일주일간 총 7명의 확진자가 발생, 주춤하던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확산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더욱이 감염경로가 드러나지 않는 깜깜이 환자도 발생하고 있어 상시 높은 수준의 방역과 주의를 필요로 한다. 실제로 지난 9일 시 보건당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날 확진된 포동 거주 20대 A씨의 경우 누구에게서 감염되었는지 경로를 알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다음날인 10일 A씨의 가족이 확진되면서 깜깜이 환자에 의한 추가 감염이 발생하기도 했다. 시흥시 코로나19 발생 현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흥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등 현황] ◀클릭 한편, 보건당국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난 7일부터 기존 3단계이던 거리두기를 5단계로 세분화했고 시흥시는 현재 1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더불어 13일부터 모든 실내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되고, 대중교통과 다중이용시설 이용자가 마스크 착용의무를 위반한 경우 3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