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6.6℃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20.0℃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20.2℃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1.7℃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6.2℃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코로나19] 4일 시흥시 거주 확진자 2명 발생

은행동 거주 남성, 배곧동 거주 여성

URL복사
[시흥타임즈] 4일 저녁 시흥시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시흥시 9번째 확진자는 은행동에 거주하는 94년 남성으로 지난 2일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입국했으며 3일 자차를 이용해 시흥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 4일 저녁 확진 판정됐다. 이 남성은 현재 경기도의료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또 이날 추가로 확진된 배곧동 거주 80년생 여성은 지난 3월 31일 서울아산병원 첫번째 확진자(9세, 여)와 같은 병실에 입원해 있던 생후 22일 된 아기의 어머니로 3일 저녁 서울아산병원에 이송됐으며 격리중이던 4일 확진 판정됐다. 

이 여성은 서울아산병원 확진자(9세, 여)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3월 31일 시흥시 자택으로 귀가한 상태였다가 서울아산병원 합동 역학조사팀에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결정해 3일 병원으로 이송됐다.

시흥시는 이 여성의 경우 최초 인지(검사) 지역이 서울시 송파구라 시흥시 통계엔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시는 현재 확진자의 거주지에 방역을 완료했고, 이동경로나 접촉자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중이다. 

[추가] 아래는 5일 시흥시가 밝힌 은행동 거주 94년생 남성의 동선
CCTV 등을 통해 확인된 확진환자의 이동경로는 다음과 같습니다.

○ (4월 2일)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에서 귀국 후 자택 도착(19:27)
○ (4월 3일) 자택 출발(14:29), 시흥시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15:00), 검사 후 귀가(16:11)
○ (4월 4일) 확진판정 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이송(22:15)

※ 모든 이동경로는 자차를 이용했습니다.

[추가] 아래는 5일 시흥시가 밝힌 배곧동 거주 80년생 여성의 동선
CCTV 등을 통해 확인된 확진환자의 이동 경로는 다음과 같습니다.

○ (3월 28일) 자택 출발(12:26) 후 타시 이동(서울아산병원 방문), 귀가(17:20)
○ (3월 29일) 자택 출발(12:50) 후 타시 이동, 귀가(19:55)
○ (3월 30일) 자택 출발(08:33), 정왕동 해나라어린이집 방문(08:45), 귀가(09:29), 자택 출발(11:50) 후 타시 이동(서울아산병원 방문) ※ 31일까지 서울아산병원 머무름
○ (3월 31일) 귀가(15:18), 정왕동 해나라어린이집 방문(16:48), 귀가(17:03)
○ (4월 1일) 동선 없음
○ (4월 2일) 동선 없음
○ (4월 3일) 서울아산병원 이송(21:50) 후 격리
○ (4월 4일) 서울아산병원 격리 중 검사 실시, 확진 판정

※ 이동 경로는 모두 자차를 이용했습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쾌도난장, 남산국악당 무대에 선보인다 [시흥타임즈] 전통액션연희극 쾌도난장이 '상생의 놀이판'이라는 부제를 달고 5월 15일 남산국악당 본 무대에 오른다. 쾌도난장은 조선 후기 풍속화가 혜산 유숙이 그린 대쾌도를 모티브로 제작된 전통연희극이다. 웃대패와 아랫대패가 만나 매년 실력을 겨루었다는 결련택견의 이야기에 승자독식의 경쟁이 아닌 화합과 상생의 가치를 담아 완성한 작품이다. 쾌도난장의 모티브가 된 대쾌도에는 택견하는 아이들 외에도 주변을 둘러 앉아 움직이고 있는 다양한 인간군상이 등장한다. 그 중 엿 파는 남자와 술 파는 남자, 숨어서 구경하는 아이가 전체 구성을 짜임새 있게 만들어주는데, 쾌도난장에는 이러한 대쾌도 속 인물들이 고스란히 등장하는 것이 그 특징이다. 본 작품의 줄거리는 웃대 택견꾼들, 아랫대 택견꾼들을 중심으로 시작된다. 올 해도 어김없이 대결을 펼치는 택견꾼들. 그러나 대결 중에 방귀를 끼고, 막대기를 휘두르는 등 온갖 반칙이 난무한다. 이에 엉망이 된 대결을 보다 못한 구경꾼들이 뛰어들어 판을 다잡는다는 것이 본 공연의 주된 이야기이다. 그 과정에서 버나놀이, 사자놀이, 판소리, 탈춤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펼쳐지고, 이에 택견꾼들도 심기일전하여 정정당당하게 대결에 임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