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0.9℃
  • 구름많음강릉 7.0℃
  • 구름많음서울 10.5℃
  • 구름많음대전 11.0℃
  • 흐림대구 9.2℃
  • 흐림울산 8.8℃
  • 흐림광주 9.6℃
  • 흐림부산 9.2℃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9.8℃
  • 흐림보은 10.3℃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8.6℃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신종코로나] 시흥시 확진자 3명으로 늘어…방역 ‘비상’

관내 어린이집, 유치원 전체 휴원
감염원은 ‘가족’…노모·아들·며느리 모두 확진
당국, 확진자 동선 파악 주력

[시흥타임즈=기사보강 20시 08분] 시흥시 관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3명(오전1명, 오후 2명)으로 늘었다. 

9일 발생한 확진자는 모두 일가족으로 시흥시 매화동에 거주중이었다. 이날 오전 처음 확진된 25번째 확진자는 73세 A씨(여성)고 오후에 추가 확진된 2명은 A씨의 아들과 며느리다.

A씨의 아들 부부인 26번째 확진자(51ㆍ남자ㆍ한국인) B씨와 27번째 확진자(37ㆍ여자ㆍ중국인) C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1월 31일까지 중국 광둥성을 다녀와 어머니인 25번째 확진자 A씨와 9일까지 함께 거주했다.

가장 먼저 확진된 25번째 확진자 A씨는 지난 7일 증상 발현이 있어 관내 선별진료소를 찾았지만 중국에 다녀온 것이 아니어서 검사를 받지 못했었다. 이후 8일이 되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자 재차 선별진료소를 찾았고 그제서야 검사를 받아 9일 오전 확진으로 판정됐다.

또 지난 4일부터 증상을 보인 27번째 확진자 C씨는 5일 관내 의료기관을 찾았지만 중국 후베이성이 아닌 광둥성에 다녀왔다는 이유로 검사대상에서 제외되었다가 A씨가 확진자로 판정된 9일 오후 그녀와 남편 모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

이와 관련하여 시흥시 보건소 관계자는 "25번째 확진자는 중국을 방문한 적이 없어 7일 선별진료소를 처음 방문했을 때는 검사 대상이 아니었고, 며느리 역시 우한이 아닌 광둥성을 방문했다가 귀국했기 때문에 잔기침 증상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했을 당시에는 역시 검사 대상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25번째 확진자는 이날 오전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격리 조치됐으며 아들 부부인 26, 27번째 확진자는 경기도 의료원으로 격리된 상태다. 

한편 시흥시는 확진자가 거주하는 주택과 인근 지역에 대해 방역과 소독에 나섰으며, 관내 모든 어린이집(16일까지)과 유치원(14일까지)에 휴원 명령을 내렸다. 다만 맞벌이 가정 자녀 등은 등원할 수 있도록 했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시화성전, 마스크와 컵라면 후원 [시흥타임즈] 지난 26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시화성전 다문화행복드림이 시흥시외국인복지센터에 코로나 19 위기 대응을 위한 의료용 마스크와 컵라면을 후원하며 따뜻한 마음을 나눴다. 다문화행복드림은 외국인의 다문화시대에 맞춰 외국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명절 나눔 행사, 다문화 가정 고향 방문, 언어교육 등의 지원사업을 꾸준히 진행 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후원 활동으로 외국인들의 자립을 돕고 있다. 다문화행복드림 관계자는 “정서적·경제적으로 소외받는 외국인들에게 후원물품을 통해서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매우 기쁘다. 앞으로도, 시흥시 외국인복지센터와 지속적인 관계를 갖고 외국인들과 봉사활동도 함께 진행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중교 시흥시외국인복지센터장은 “코로나 19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외국인들에게 관심을 갖고 후원물품을 전달해준 다문화행복드림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표하며, 마스크를 구하지 못한 외국인 근로자들과 생계가 곤란한 외국인들에게 후원물품을 잘 전달하여 뜻깊은 곳에 쓰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외국인들이 지역사회의 정을 느끼고 한국에 더욱 잘 정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