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1℃
  • 흐림강릉 7.3℃
  • 서울 10.8℃
  • 대전 11.7℃
  • 대구 12.8℃
  • 울산 13.5℃
  • 광주 15.0℃
  • 부산 15.9℃
  • 흐림고창 14.3℃
  • 맑음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9.4℃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3.1℃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영상 인터뷰 See人] 익숙함 속에 새로움…‘공정여행 동네봄’

[편집자주] '동네봄'은 마을 여행을 통해 시흥의 문화와 자연·자원 명소를 안내하는 것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협동조합이다. 지난 2014년부터 지역 주부들이 마을활동가로 시작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신축년 새해 김순영 대표와 김지영 여행디자이너를 만나 그녀들의 마을 여행 이야기를 들어본다.

인터뷰 영상

[시흥타임즈=박소영 기자] “저희가 꿈꾸는 우리 동네 시흥은 내 아이들이 여기에서 온전히 잘 자라는 것에서 끝나는 게 아니고 머물렀으면 좋겠어요.”

시흥에 사는 평범한 엄마들이 아이들이 머물 수 있는 곳을 만들기 위해 동네를 돌아보기 시작했다. 동네에 함께 살고 있는 사람들을 들여다보고 무슨 생각을 하는지 관찰하다보니 동네만의 스토리가 만들어져갔다. 

떨어져있던 동네 사이사이를 잇고 가치를 담았더니 이야기가 있는 마을여행이 탄생했다.

‘동네봄’을 만든 사람들.
지금은 ‘로컬’에 주목하지만, 동네봄이 만들어졌던 5년 전만해도 ‘동네를 여행한다’는 것은 낯선 것이었다. 

그저 평범한 아줌마들이 생각한 동네나들이가 아닌 진짜 동네여행을 만들기 위해 그녀들은 ‘여행디자이너’가 됐다.

어떻게 하면 시흥을 알릴 수 있을까, 가치가 있는 여행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해야할까, 쉼 없이 달려오다 코로나19로 모든 여행이 멈췄다.

지금이 기회 ‘시간’이 주는 선물.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집에서 가까운 곳, ‘로컬’에 관심이 생겨났다. 익숙한 동네라고 생각했는데 의미를 담아 구석구석 걷다보면 그 안에서 새로움을 발견한다. 

지역의 문화가 콘텐츠가 되는 시대, 지금을 기록하며 사람과 사람을 잇는 링커의 역할로 새로운 형태의 ‘여행’을 디자인 하는 그녀들.

동네봄의 ‘흥’프로젝트.
‘흥’ 글자를 옆으로 눕혔더니 숫자가 보였다. 그 숫자에 10명의 동네봄 정예멤버, 천개의 커뮤니티란 뜻을 새겼다. 동네봄 김순영 대표는 말한다.

“가치를 품고 움직이는 선한 영향력을 가진 사람들을 찾아내는 일, 그리고 그들이 하는 일을 서로 알려주고 연결해주는 일이 2021년의 동네봄의 역할입니다”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로 인해 여행의 스타일도 바뀌고 있다. 10명이 모여 한 곳을 여행하는 것에서 100명이 100개의 장소로 여행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지역과 사람을 발견하는 시간을 갖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익숙함에 소홀했던 로컬, 익숙함 속에서 새로움을 발견할 수 있도록 앞으로 동네봄이 링커의 역할을 잘 해주길 바란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임병택 시장, "아동복지 증진 위해 노력" [시흥타임즈] 임병택 시흥시장이 지난 16일 아동 돌봄에 앞장서고 있는 아동돌봄기관(시흥시장현지역아동센터, 드림스타트센터, 초등돌봄 콜센터)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방문은 공립형지역아동센터 종사자와 취약계층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애쓰고 있는 드림스타트센터 아동통합사례관리사, 초등학생들이 빠짐없이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수고하는 초등돌봄 콜센터 종사자를 응원하고 격려하고자 마련됐다. 시흥시장현지역아동센터, 드림스타트센터, 초등돌봄 콜센터는 모두 장현동 LH23단지의 주민공동시설 내에 있어 상호 협력적인 의사소통을 원활하게 이뤄가고 있다. 특히 시흥시 2호 공립형지역아동센터인 ‘시흥시장현지역아동센터’는 1호 공립형지역아동센터인 아이누리지역아동센터와 함께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시 직영으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초등돌봄 콜센터’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초등돌봄과 관련한 모든 정보를 한 곳에서 제공하고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흥시의 아동을 위해 현장에서 항상 힘써주시는 아동돌봄기관 종사자들에게 감사드린다. 시에서도 아동 돌봄에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아동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