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13.4℃
  • 구름조금대전 -11.5℃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8.8℃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10.5℃
  • 제주 -2.9℃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2.2℃
  • 구름많음금산 -11.6℃
  • 흐림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8.1℃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좋은 정치를 위해"

소신과 철학 그리고 관심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세종대왕 즉위 13년, 한 신하가 묻습니다. 

"왕께서 꿈꾸시는 태평성대는 어떤 것입니까?" 세종이 답합니다. “백성이 하려고 하는 일을 원만하게 하는 세상이다.” 글 모르는 백성을 불쌍히 여겨 한글을 만들고 찬·반을 물어 수많은 제도를 개혁했으며, 정적이라도 등용하고 백성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했던 전무후무한 왕.

한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 세종대왕입니다. 그가 후대까지 찬양받는 이유는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정신과 철학이 남달라서가 아니라 그 정신을 실천했기 때문일 겁니다. 

그러나 이후 진보해왔다는 현대 정치를 보면, 국민을 위한 정신은 간데없고 집권을 위해 양극으로 갈려 혼돈하는 모습만 보입니다.  

남을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는 서슬퍼런 정치판이라곤 하지만 그래도 지도자감 이라면 애민의 철학 또는 본인이 추구하는 개똥철학이라도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안타까운 것은 선거를 앞둔 시점임에도 지역의 정치인이나 정치 지망생들에게 “왜 정치를 하려고 하는가” 물었을 때 선명하게 답하는 이가 별로 없다는 것입니다. 

하다못해 자신이 속한 정당이 추구하는 대의가 뭔지도 모르고, 줄만 잘 서거나 타인과 현실을 비판하여 반사이익을 얻으려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본인만의 뚜렷한 정치적 철학과 소신이 없으니 무엇을 실천할 방법론도 없고, 시시때때로 언행이 달라져 여기 붙었다 저기 붙었다 흔들리기 일쑵니다. 

또 자신과 패거리의 생존만을 위해 일하면서 잘못된 것은 남의 탓으로 돌리고 보복하여 모두를 곤경에 빠뜨리게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프렌치스코 교황은 이런것에 대해 “정치인들이 정치 활동을 인류 공동체에 대한 봉사로 여기지 않을 때, 정치는 억압과 소외, 심지어 파괴의 수단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정치의 현실을 탓할 일이지만, 우리의 무관심도 여기에 한몫하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는 없습니다. 

정치가 우리의 일상과 불가분의 관계이고 모든 것이 정치로써 귀결되는 상황에서 무관심은 스스로를 묶고 퇴행하게 만듭니다.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정치인들은 스스로 자문하여 정치를 하려는 이유를 분명히 해야겠고 우리는 더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관심을 가지면 진짜 모습이 보입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갯골축제, "전국에서 인정"…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 4년 연속 수상 [시흥타임즈] 시흥시 대표축제인 ‘시흥갯골축제’가 2023년 제11회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 ‘관광축제’ 부분에서 대상을 수상 했다. 이로써 시흥갯골축제는 △2020-2023 문화관광축제 선정, △2023 경기관광대표축제 선정, △제16회 피너클어워드(Pinnacle Awards) 한국대회에 이어 4관왕을 달성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은 지역축제 콘텐츠 산업에 크게 이바지한 지역축제 관계자를 시상함으로써 축제콘텐츠 산업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한국의 지역축제가 세계적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자 만든 시상식이다. 축제 관련 산업계·학계의 전문가와 축제에 관심 있는 일반 시민들로 구성된 순수 민간단체가 주축이 돼 평가를 진행함으로써 축제의 규모보다는 콘텐츠가 우수하거나 발전 가능성이 큰 축제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특히 정부나 지자체가 축제를 심사하고 지원하는 것과 달리, 이해관계로부터 철저히 배제된 시민단체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단이 엄격한 기준으로 지역축제를 선정하고 있어 이번 대상 수상의 의미가 더욱 뜻깊다.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 심의위원회 측은 “코로나19 이후 심각한 침체를 겪은 관광산업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