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3.7℃
  • 흐림대구 21.3℃
  • 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1.9℃
  • 흐림제주 23.7℃
  • 맑음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반복되는 반지하 침수, 이젠 끝내야 한다.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시흥시 전역엔 평균 275mm로의 폭우가 쏟아졌고, 신천동은 시간당 최대 81mm의 물폭탄이 떨어졌다. 

이로 인해 10일 기준으로 시흥시 전체에서 182건의 주택침수, 108건의 도로와 농지침수가 발생했고 특히 신천동의 경우 주택 107가구가 침수돼 피해가 집중됐다. 

5년전인 지난 2017년 7월에도 신천동과 대야동 일원엔 시간당 96mm의 폭우가 쏟아지며 관내 전체에서 주택 410여채(신천동 294채)가 침수됐었다. 

5년이 흐른 지금, 운이 좋았던 것인지 침수된 주택의 수가 조금 줄어들었다는 것 이외엔 달라진 것이 없었다. 

여전히 폭우가 쏟아지면 해당 지역 반지하 거주자들은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언제 물이 차오를지 모를 공포와 두려움을 마주하고 있다.

지난 10일 찾은 침수지역은 곳곳에 물에 젖은 가재도구가 나와있었고, 아직까지 물이 빠지지 않은 주택에선 연신 물을 퍼내고 있었다. 

각종 오수와 하수가 뒤섞여 차오른 물을 퍼내는 모습에서 참담함이 느껴진다. 

현장에서 만난 김 모씨는 “지난번에도 침수를 겪어 나름대로 대비를 했지만 역부족 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이 급속도로 차오르는데 이웃주민들이 도와주지 않았다면 큰일 날 뻔 했다”고 말했다. 

물이 차오르던 당시, 이들에게 힘이 되어준 것은 정부도 지자체도 아닌 ‘이웃’이었다. 대부분이 반지하에 거주하는 저소득층들인 이들에게 언제까지 이웃과 힘을 합쳐 자력으로 살아남으라고만 할텐가.

폭우로 드러난 재난의 모습은 늙고 힘없고 가난한 이들에게 고통을 더하는 ‘불평등’ 그 자체다. 반복되는 재난을 목도하며 위정자들은 그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답답할 따름이다.

또 다시 폭우가 내리지 않게 해달라고 빌기만 할 것인가. 

큰 아픔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그간의 정비가 제대로 이뤄졌었는지, 잘못 조치된 사안은 없었는지, 말로만 대책을 세우겠다하지 말고 전체적인 재난 시스템을 돌아보고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길 바란다. 

외신들은 반지하 (banjiha)를 고유명사처럼 쓰면서 한국의 폭우 피해 상황을 이렇게 전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 속 폭우 장면보다 더 최악이다"

영화보다 더 최악인 상황, 이젠 끝내야 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의회, 3년 만에 열린 시흥갯골축제 축하 [시흥타임즈] 시흥시의회가 3년 만에 현장 축제로 재개한 시흥갯골축제의 개최를 축하했다.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열린 시흥갯골축제는 ‘세상에서 가장 큰 생태놀이터’를 주제로 갯골패밀리런, 소금놀이터, 어쿠스틱음악제, 수영장 예술극장, 갯골드로잉놀이터 등 18개 존에서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특히 이번 갯골축제는 아름다운 내만갯골과 습지의 소중함을 알리며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축제로 만들기 위해 △리플렛 없는 축제 △차 없는 축제 △지구를 지키는 카페 △일회용품 없는 축제 △분리수거 잘하는 축제 등 5가지 캠페인이 함께 기획돼 현장을 찾은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24일 송미희 의장을 비롯한 시흥시의회 의원들은 패밀리런 티셔츠를 입고 체험 및 홍보 부스를 일일이 방문해 자원봉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광장에서 갯골패밀리런 참가자들과 함께 준비운동 및 체조를 배우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송미희 의장은 “우리 시 대표축제인 시흥갯골축제가 오랜만에 대면으로 열려 동료 의원들과 함께 축하하기 위해 방문했다”며 “차 없는 축제로 진행돼 수고롭게 축제장까지 오신만큼 돌아가는 길에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가득 안고가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