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9℃
  • 박무서울 -2.2℃
  • 연무대전 -4.8℃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1.3℃
  • 박무광주 -2.5℃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5.3℃
  • 맑음제주 2.1℃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9℃
  • 구름조금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반복되는 반지하 침수, 이젠 끝내야 한다.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시흥시 전역엔 평균 275mm로의 폭우가 쏟아졌고, 신천동은 시간당 최대 81mm의 물폭탄이 떨어졌다. 

이로 인해 10일 기준으로 시흥시 전체에서 182건의 주택침수, 108건의 도로와 농지침수가 발생했고 특히 신천동의 경우 주택 107가구가 침수돼 피해가 집중됐다. 

5년전인 지난 2017년 7월에도 신천동과 대야동 일원엔 시간당 96mm의 폭우가 쏟아지며 관내 전체에서 주택 410여채(신천동 294채)가 침수됐었다. 

5년이 흐른 지금, 운이 좋았던 것인지 침수된 주택의 수가 조금 줄어들었다는 것 이외엔 달라진 것이 없었다. 

여전히 폭우가 쏟아지면 해당 지역 반지하 거주자들은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언제 물이 차오를지 모를 공포와 두려움을 마주하고 있다.

지난 10일 찾은 침수지역은 곳곳에 물에 젖은 가재도구가 나와있었고, 아직까지 물이 빠지지 않은 주택에선 연신 물을 퍼내고 있었다. 

각종 오수와 하수가 뒤섞여 차오른 물을 퍼내는 모습에서 참담함이 느껴진다. 

현장에서 만난 김 모씨는 “지난번에도 침수를 겪어 나름대로 대비를 했지만 역부족 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이 급속도로 차오르는데 이웃주민들이 도와주지 않았다면 큰일 날 뻔 했다”고 말했다. 

물이 차오르던 당시, 이들에게 힘이 되어준 것은 정부도 지자체도 아닌 ‘이웃’이었다. 대부분이 반지하에 거주하는 저소득층들인 이들에게 언제까지 이웃과 힘을 합쳐 자력으로 살아남으라고만 할텐가.

폭우로 드러난 재난의 모습은 늙고 힘없고 가난한 이들에게 고통을 더하는 ‘불평등’ 그 자체다. 반복되는 재난을 목도하며 위정자들은 그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답답할 따름이다.

또 다시 폭우가 내리지 않게 해달라고 빌기만 할 것인가. 

큰 아픔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그간의 정비가 제대로 이뤄졌었는지, 잘못 조치된 사안은 없었는지, 말로만 대책을 세우겠다하지 말고 전체적인 재난 시스템을 돌아보고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길 바란다. 

외신들은 반지하 (banjiha)를 고유명사처럼 쓰면서 한국의 폭우 피해 상황을 이렇게 전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 속 폭우 장면보다 더 최악이다"

영화보다 더 최악인 상황, 이젠 끝내야 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