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19.1℃
  • 흐림서울 19.9℃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1.8℃
  • 흐림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4.1℃
  • 구름조금강화 18.7℃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9.3℃
  • 구름많음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창간특집

[편집실에서] 시흥타임즈 창간 4주년을 맞아

URL복사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2020년 2월 16일 눈이 내립니다. 4년 전 오늘, 앞서 하던 신문사를 접고 우여곡절 끝에 선배와 함께 다시 시작한 시흥타임즈가 처음 문을 연 날입니다. 

그날도 오늘과 같이 추웠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 함께 했던 동료들은 녹록지 못한 신문사 살림에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경제학을 공부한 동기들이 저를 보면 제일 먼저 하는 말이 “이런 식으로 신문사를 할 거면 때려치우라”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면서 “언제 문을 닫아도 놀랍지 않을 상황에서 뭐라고 고생을 하냐”고 합니다. 

신문을 ‘사업’으로 접근하지 않았던 의식 때문에 누구에게도 기대지 않았고 다른 일을 하면서 꾸려나가는 탓에 매순간 고된 날들의 연속이었습니다.

특히 경기가 더 나빠진 이후론 신문사 운영도 운영이지만, 한 집안의 가장으로써도 참 미안하기만 합니다.

가끔... 어떤 영광을 위하여, 무엇을 위하여, 이 일을 하는지 되묻곤 합니다. 영광도, 남는 것도 없는 일이지만 신문사를 하면서 나름 보람되는 일들이 있기에 그것으로 위로 삼습니다. 

지역언론의 역할을 통해 ‘시흥을 더 잘 사는 동네로 바꿀 수 있다면, 대한민국도 바뀔 수 있다는 꿈’을 꾸며 달려온 날들이었지만, 개인의 삶을 돌이켜 봤을 땐 해서는 안 되는, 피해야 하는 일을 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참 이기적이지요. 한 시민의 고통과 기쁨이 남의 일이 아니라 나와 내 가족의 일이 될 수 있고, 우리 지역의 일이 될 수 있는데 이런 생각을 하고 앉아 있는 것이 한심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오늘, 또 펜을 듭니다. 신문사를 하면서 멀어진 사람도 있고, 가까워진 사람들도 있지만 그동안 곁에서 지켜봐주신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

더불어 바람 앞에 촛불 같은 신문사를 고비 마다 지켜주신 하나님과 사랑하는 시흥타임즈 운영위원, 그리고 얼굴도 모르는 후원자께도 감사드립니다. 

어느 날 따스한 햇살이 들어오는 창가에 앉아 그때는 왜 그렇게 힘들었을까 회상하는 날도 오겠지요. 시흥타임즈가 바람에도 꺼지지 않는 지역의 등대가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 

4주년을 맞은 날, 눈이 내려 참 센치하기만 한데...주저리 주저리 적어 봅니다. 일일이 인사드리지 못한 점 너그러이 이해해주시길 부탁드리고 아껴주셔서 거듭 감사드립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