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1.4℃
  • 맑음광주 2.2℃
  • 흐림부산 2.3℃
  • 맑음고창 0.8℃
  • 흐림제주 6.2℃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1.2℃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되짚어봐야 할 '아쉬움'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시간이 화살과 같다더니 민선 7기가 출범한지 벌써 3년이 지났습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지난 1일 3주년 맞이 기자회견을 열어 그간 이뤄낸 성과와 다가올 미래 비전에 대해 이야기 했습니다.

임 시장은 이날 유튜브로 생중계된 기자회견에서 서울대병원과 웨이브파크, K-골든코스트를 주요하게 이야기 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교육도시를 만드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습니다. 칭찬 받을 만한 진취적인 이야기들이고, 누군가에겐 희망이 되었을 겁니다.

그러나, 노후하고 쇠락해가는 북부권역을 비롯한 구도심에 대한 위로나 미래 발전상이 없었다는 것과 최근 복지사각지대에서 발생한 노부부 죽음에 따른 제도 개선 계획 등의 언급이 없었다는 것은 못내 아쉽습니다. 

시흥 남부권역에 집중된 새로운 시설들과 그에 따른 환상은 시의 이미지 쇄신과 발전을 견인함과 동시에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만 합니다. 

하지만 장밋빛 청사진에 가려진 기존 구도심의 고통은 더 심각해지고 있고 상대적인 박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신도심이 들어서면서 벌어진 격차는 높이 올라간 아파트 층수만큼이나 큰 상황입니다.

신도심이 들어오기 이전부터 시흥을 지탱하며 살아온 이들에 대한 배려는 예전만 못합니다. 주차난, 편의시설, 상하수도, 복지 등등 다 헤아리지도 못하는 불편속에서도 구도심 사람들은 참고 버티고 있습니다. 

구도심이 정치적 고향인 임 시장은 누구보다 이런것들에 대해 잘 알고 있으리라 짐작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지난 성과와 시흥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 하는 동안 구도심과 약자에 대한 언급이 별로 없었다는 것에 실망하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것 같습니다. 

물론, 그날 말을 하지 않았을 뿐 이것들에 대한 고민이 깊다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도시정비에 쓰여 할 예산이 다른곳으로 빨려들어 갔다는 것도 인정합니다. 본인도 안타깝다고 했으니까요.

단지, 취임 3주년을 맞아 치적에 대한 자화자찬 보단 약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계획과 메시지가 더 많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정치가들이 정치 활동을 공동체에 대한 봉사로 여기지 않을 때, 정치는 억압과 소외와 심지어 파괴의 수단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자신을 내려놓고 두루 살핀다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모든 정치인이 가져야 할 기본이기도 합니다. 

언제부터인지 집 없는 사람, 돈 없는 사람, 노후한 구도심에 사는 약자들에 대한 언급은 줄어들고 신도심을 위주로한 시설 유치와 거대 자본들의 소식만을 자랑하는 사회 분위기가 과연 공동체를 위한 유일한 방향인지 되짚어봐야 합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오이도 해양단지·오이도 선사유적공원, 열린관광지 선정 [시흥타임즈] 시흥시 오이도 해양단지와 오이도 선사유적공원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한 ‘2023년도 열린관광지’ 공모 사업에 지난 11월 29일 최종 선정되면서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 ‘열린관광지’ 조성사업은 장애인·고령자·영유아 동반 가족 등 관광약자의 관광지 내 이동 불편 요소를 제거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쉽고 편리하게 개선하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112개소가 선정됐으며, 이번 공모에는 지방자치단체 17개 관광지점 41곳이 지원해, 총 9개 지자체의 20개 관광지가 최종 선정됐다.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오이도 해양단지 및 오이도 선사유적공원은 이번 공모 사업 선정을 통해 장애인, 노약자 등 관광 취약계층을 위한 이동동선, 경사로, 장애인 화장실 등의 물리적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관광안내 서비스, 관광 콘텐츠 등 무장애 관광 전반 사항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이번 열린관광지 조성사업을 통해 시흥의 거점관광지인 오이도를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찾을 수 있도록 지자체와 민간이 함께 지속 협력해 ‘모두가 행복한 관광 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