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4.6℃
  • 구름조금서울 16.3℃
  • 구름많음대전 15.6℃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15.6℃
  • 흐림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5.4℃
  • 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5.8℃
  • 구름조금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3.6℃
  • 구름많음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1℃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시흥타임즈의 ‘한계령’

자발적인 구독과 후원을 기다립니다

이런 얘기를 처음 공개 하지만... 신문사의 경영이 매우 어렵습니다. 밤낮으로 다른일도 해가며 뛰었지만 몇 해간 꾸준히 한길만 보고 달려오는 동안 회사와 가계는 피폐해졌습니다. 

신문사는 돈을 벌수 있는 구조가 결코 되지 않습니다.

더구나 저희는 인터넷 기반의 오픈 플랫폼이다 보니 많은 독자들이 기사를 보고 공유하지만 구독료는 내지 않습니다. 혹, 자발적으로 구독하거나 후원하시는 분들이 있긴 하지만 매우 적은 것이 현실입니다. 

자본으로부터 언론이 독립할 수 있길 바라지만, 3일 굶으면 도둑질 안할 사람 없다고 적당히 물러서고 타협하자는 유혹에 왜 흔들리지 않겠습니까. 

“저 산은 내게 오지마라 오지마라 하고...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요즘 제가 자주 들으며 마음 달래는 ‘한계령’입니다. 

현실은 어렵고 지친 어깨를 떠밀지만, 그럼에도 단단히 마음먹고 지역에서 언론을 계속 해보려고 합니다. 

기자에게 무슨 영광이 있는 것도 아니고 부자가 될 수 있는 것도 아니지만, 꼭 해야 될 일이기도 하고 지역에서 여지껏 막내기자로 10여년을 활동하면서 후학이 없다는 절박함도 있습니다. 

지역의 막내, 젊은 언론 시흥타임즈가 흔들리지 않고 바로 설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여러분의 자발적인 구독/후원을 기다립니다. (정기 구독/후원은 5천원부터 가능합니다)

※구독/후원/계좌: 농협 317-4404-4404-81(주)에스시흥타임즈

▶▶이곳을 클릭하시면 정기 구독/후원 신청을 쉽게 하실 수 있습니다. 

▲요즘 제가 자주 들으며 마음 달래는 김성록이 부른 '한계령' 입니다. 독자여러분도 들어보세요. 마음이 차분해집니다. 

'한계령'
저 산은 내게 오지마라 오지마라 하고
발 아래 젖은 계곡 첩첩산중
저 산은 내게 잊으라 잊어버리라 하고
내 가슴을 쓸어내리네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배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