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1℃
  • 맑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19.3℃
  • 구름조금대전 23.8℃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5.5℃
  • 박무광주 18.1℃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17.8℃
  • 구름많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조금금산 21.7℃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시흥타임즈의 ‘한계령’

자발적인 구독과 후원을 기다립니다

이런 얘기를 처음 공개 하지만... 신문사의 경영이 매우 어렵습니다. 밤낮으로 다른일도 해가며 뛰었지만 몇 해간 꾸준히 한길만 보고 달려오는 동안 회사와 가계는 피폐해졌습니다. 

신문사는 돈을 벌수 있는 구조가 결코 되지 않습니다.

더구나 저희는 인터넷 기반의 오픈 플랫폼이다 보니 많은 독자들이 기사를 보고 공유하지만 구독료는 내지 않습니다. 혹, 자발적으로 구독하거나 후원하시는 분들이 있긴 하지만 매우 적은 것이 현실입니다. 

자본으로부터 언론이 독립할 수 있길 바라지만, 3일 굶으면 도둑질 안할 사람 없다고 적당히 물러서고 타협하자는 유혹에 왜 흔들리지 않겠습니까. 

“저 산은 내게 오지마라 오지마라 하고...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요즘 제가 자주 들으며 마음 달래는 ‘한계령’입니다. 

현실은 어렵고 지친 어깨를 떠밀지만, 그럼에도 단단히 마음먹고 지역에서 언론을 계속 해보려고 합니다. 

기자에게 무슨 영광이 있는 것도 아니고 부자가 될 수 있는 것도 아니지만, 꼭 해야 될 일이기도 하고 지역에서 여지껏 막내기자로 10여년을 활동하면서 후학이 없다는 절박함도 있습니다. 

지역의 막내, 젊은 언론 시흥타임즈가 흔들리지 않고 바로 설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여러분의 자발적인 구독/후원을 기다립니다. (정기 구독/후원은 5천원부터 가능합니다)

※구독/후원/계좌: 농협 317-4404-4404-81(주)에스시흥타임즈

▶▶이곳을 클릭하시면 정기 구독/후원 신청을 쉽게 하실 수 있습니다. 

▲요즘 제가 자주 들으며 마음 달래는 김성록이 부른 '한계령' 입니다. 독자여러분도 들어보세요. 마음이 차분해집니다. 

'한계령'
저 산은 내게 오지마라 오지마라 하고
발 아래 젖은 계곡 첩첩산중
저 산은 내게 잊으라 잊어버리라 하고
내 가슴을 쓸어내리네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아 그러나 한 줄기 바람처럼 살다 가고파
이 산 저 산 눈물 구름 몰고 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내려가라 하네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보건소, 생활 속 거리 두며 건강한 놀이문화 확산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생활 속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며 즐길 수 있는 건강한 놀이문화 확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먼저 시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팝업 놀이터’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팝업 놀이터는 학교, 공원 등 특정 장소에서 다양한 주제로 펼쳐지는 원데이 놀이터로, 많은 시민이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되어 그간 운영이 중단됐었다. 이번 온라인 팝업놀이터는 휴대폰 화상회의 앱을 활용해 각자 가정에서 상자를 활용한 집 만들기 놀이터로 진행될 예정이며, 휴대폰으로 서로 놀이하는 모습을 공유하며 함께 즐길 수 있다. 이 밖에도 심리방역 브랜드 집콕건강레시피의 ‘집콕 플레이’, 플레이스타트 유튜브 채널 ‘playstart’ 등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는 참여형 놀이문화 콘텐츠를 지속해서 운영하고 있다. 또한, 시민 놀이활동가인 ‘플레이스타터’도 매주 화상회의 앱을 통해 학습모임, 기획 회의 등에 참여하며 시민이 주도하는 놀이문화 확산을 위한 자발적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6월부터는 시민 강사로서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찾아가는 플레이스타트 교육을 운영하고 놀이활동가를 양성하는 등 전문가로서의 활발한 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