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1.5℃
  • 구름조금제주 4.9℃
  • 구름조금강화 -1.5℃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위드 코로나 시대, 시흥이 쏘아올린 온라인 축제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여느 때 같으면 동네마다 행사가 열리고 푸른 시흥갯골에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가 펼쳐지는 그런 청명한 가을의 연속이다. 

BC(Before corona, 코로나 이전)에 일상과도 같았던 문화예술이 AC(after corona, 코로나 이후)에 얼마나 소중한지 새삼 느껴지는 날들이다. 

혹자들은 현재를 코로나와 함께 살아갈 수밖에 없는 WC(with corona) 시대로 표현한다. 

어느 측면에서 보든 이전에 겪어보지 못했던 변화된 생활패턴은 우리에게 여러 가지의 헷갈림을 준다. 

“공연을 비대면으로 해도 되느냐”, “축제가 온라인으로 가능할까” 수많은 의문들이 공존하는 상황에서 시흥시는 문화관광축제이자 경기관광대표축제인 ‘시흥갯골축제’를 온라인으로 오픈했다. 

또 시흥시 지역 예술인들의 향연이자 시흥시 대표예술축제인 ‘물왕예술제’ 역시 온라인으로 방향을 틀었다. 

공연을, 전시를, 그리고 축제를 현장에서 본다는 것과 온라인으로 본다는 것은 차원이 다른 얘기다. 

그러나 코로나와 함께 살아갈 수밖에 없는 작금의 현실에서 수많은 고뇌 속에 결정된 온라인 개최는 갈급한 예술인과 시민들의 숨통을 틔우는 대안이 될 것이라는 평가다. 

축제 하나에, 그리고 예술제 하나에 연관된 인적, 물적 자원은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의 많은 산업적 연계성을 갖는다. 

수많은 지자체가 축제와 행사 등에 쓰이는 예산을 일몰한 가운데 시흥시가 보란 듯이 쏘아올린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축제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시도로 외부에선 눈여겨보고 있다. 

물론, 이 방식이 종전의 것을 대체할 순 없을 것이다. 그러나 시대가 요구하는 보완재이자 독립적 트렌드로의 가능성은 분명해 보인다.

새로운 방식은 늘 두렵고 도전에 대한 시행착오와 실패도 필연적으로 뒤따를 수 있다.

하지만, 후진하거나 멈춰있는 것이 답이 아니라면, 도전은 계속 돼야 하고, 비판을 어느 정도 용인할 수 있는 의식도 뒷받침 돼야 할 것이다. 

역사가 말하듯 수많은 외세의 침략과 역경 속에서 우리나라가 가치 높은 예술혼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때마다 포기하지 않은 애타는 도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뚜렷한 답이 없는 현 상황에서 새로운 기획과 두려움 없는 시도만이 명맥을 유지하는 것을 넘어 시대를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발판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물왕예술제는 오는 10월 중순경부터 
채널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해제’…시흥시, 백신 접종 ‘총력’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동절기 2가 백신 접종률 제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설 명절을 앞둔데다 오는 30일부터는 실내 마스크 의무가 해제되면서 높아진 감염 재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다. 추가접종 대상은 기초접종(1·2차접종)을 완료한 만 12세 이상 성인으로, 접종 간격은 마지막 접종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접종할 수 있다. 3·4차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도 대상이다. 특히 요양시설 등 감염취약시설과 60세 이상 고령자는 위·중증화와 사망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동절기 2가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 시는 이를 위해 의료현장과의 협조체계를 강화했다. 시흥시의사회와 관내 위탁의료기관에 협조공문을 발송하고, 진료를 위해 방문하는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접종력을 확인 후 원스톱접종을 시행해달라고 요청했다. 동행정복지센터도 함께 나서고 있다. 복지상담 등 민원인 방문 시 2가백신 접종에 대해 안내하고 현장예약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다. 동절기 2가 백신은 초기 유행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현재 유행하는 오미크론 변이를 모두 포함한 개량 백신으로, 기존 단가 백신보다 효과성과 안전성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이 지난해 11월 13일부터 12월 10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