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4.7℃
  • 흐림울산 22.1℃
  • 연무광주 22.5℃
  • 연무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2.1℃
  • 제주 18.0℃
  • 흐림강화 18.4℃
  • 구름조금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2.8℃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3.1℃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해양관광메카에 폐수가 흐른다면"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시흥스마트허브에서 지정폐수나 독성물질이 인근 하천으로 흘러드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시화공단엔 현재 1만 1천여개가 넘는 업체가 입주해 가동 중이다. 모두가 폐수를 배출하는 업체는 아니지만 단 한 번의 유출로 수질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매우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올해 시흥시에서 발생한 폐수 유출 사고 4건 경우, 대부분이 업체가 작업 중 실수로 폐수를 유출 한 것이다. 

업체에서 발생한 폐수는 지정폐기물처리업체나 폐수관을 통해 분리되도록 설계 되어 있다. 

하지만 고의 또는 실수로 유출된 폐수는 빗물이 흐르는 우수관을 따라 인근 하천으로 그대로 흘러 시화호로 들어가고 이는 다시 서해바다에 섞인다. 

시흥시는 시화호 거북섬 일대를 해양관광메카로 만들겠다는 거대 프로젝트를 실행중이다. 이런 시점에서 발생하는 폐수 유출 사고는 간단하게 넘길 수만은 없는 문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웨이브파크, 아쿠아펫랜드, 해양생태과학관 등이 들어설 예정인 곳에 폐수 유출 사고가 언제 또 일어날지 모른다면 그 기대나 명성에 금이 가는 것은 시간문제다.
현재 시화공단엔 폐수 유출 발생 시 이를 차단하고 정화할 ‘완충저류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 시는 이 시설의 설치를 위해 환경부로부터 이미 승인을 받았지만 상수원 보호구역이나 다른 국책 사업 등에 밀려 2030년이나 되어야 설치가 될 수 있을까 말까한 상황이다. 

또 폐수유출 업체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단속해야할 시 담당 공무원은 단 1명에 불과해 인원도 턱없이 부족하다. 폐수 유출 사고가 발생하면 다른 업무를 보던 팀원들까지 밤낮을 가리지 않고 뛰어들어 사고를 처리하고 있다고 하니 그 노고가 말로 할 수 없는 지경이다.

시화호에 거대 해양관광명소를 추진하면서 선제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아 보인다. 폐수를 처리하는 업체들의 양심에만 맡길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시스템적으로 이를 해결하자고 하는 노력이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이다. 

해양관광메카를 표방하는 시화호 거북섬에 폐수가 흘러들어오고 독성물질이 포함되어 있다면 누가 서핑을 즐기고 관광을 하겠는가.

시는 해양관광명소 추진도 중요하지만 환경적 차원에서 폐수를 원천 차단시킬 수 있는 인적 물적 시스템을 먼저 신경 써야 할 것이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