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2.2℃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2.9℃
  • 맑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8.0℃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연수’란 무엇인가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얼마 전인 10일부터 18일까지 시흥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의원 6명(송미희, 홍헌영, 홍원상, 이상섭, 안돈의, 이금재, (안선희 의원 불참))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이 영국과 프랑스, 독일로 7박 9일에 걸쳐 국외 연수를 다녀왔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일정과 동선이 공개 되면서 시민사회의 공분이 일고 있습니다. 일정의 대다수가 관광지 견학, 즉 여행에 불과하다는 지적입니다.

대영박물관, 피카딜리 서커스, 트라팔카 광장, 세느강 유람선 체험, 상제리제 거리, 루브르 박물관, 개선문, 베르사이유궁전, 노트르담 대성당, 몽마르뜨 언덕, 하이델베르크광장 등등등.

마치 잘 짜여 진 관광지 여행 일정을 보는 듯합니다. 간간이, 아주 간간이 기관을 방문하는 일정도 있지만 이 역시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전언입니다.

이 국외 연수에 들어간 혈세는 4천여만원. 개인 돈이 아니라 시민의 세금으로 유람을 하고 온 것입니다. 

무늬만 연수인 국외연수에 대한 비판은 늘 이어져왔지만 정권이 바뀌어도 이런 구태적 관행과 악습은 변하지 않고 있습니다. 더 심각한 것은 의회가 되풀이 되는 이런 비판에 대해 과연 문제의식이 있는가 하는 의문입니다. 

물론 여행을 통해 얻는 것이 아주 없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시민의 세금으로 공부를 하겠다고 해외에 나가면서 고작 이렇게 밖에 할 수 없었는지 반성해야 합니다. 시민들이 뼈 빠지게 일해서 세금을 내는 이유가 이런 것은 아닐겁니다. 

사단법인 시화노동정책연구소 공계진 이사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런 것을 계속 방치하는 것은 시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고 무뎌진 비판은 비리의 인정, 비리의원들의 공범으로 발전하게 되어 있다.” 

“시민사회단체들이 나서서 시흥시의원들의 <연수란 이름의 관광>에 대해 책임을 물었으면 한다.”, “실태를 파악하고, 소위 <연수보고서>를 내게 하여 이의 적절성을 검토하고, 연수란 이름의 <관광>이 이루어졌다면 해당경비의 환수를 추진해야 한다.” 

맞는 말입니다. 제대로 된 연수를 하고 왔다면 겁낼 일이 없겠지요. 

‘연수’란 무엇인가, 그리고 ‘의회’란 무엇인가. 되묻고 싶습니다.

※ 연수: 학문 따위를 연구하고 닦음.
※ 의회: 국민의 의사를 대표하고, 법을 만드는 기관.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