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6.1℃
  • 맑음부산 5.1℃
  • 맑음고창 5.7℃
  • 맑음제주 8.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새해 인사] 부디, 아무 일도 없길...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기자를 하면서 사람들을 만날 때면 “무슨 특별한 일 없습니까?”가 인사말이 되어 버렸습니다.  

특별한 기사 꺼리를 찾는 기자의 본능적인 이 물음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별일 없습니다.” 하면서 뭔가 아쉬운 듯한 표정을 보일 때가 있습니다. 그들도 제가 묻는 의도를 알고 있기 때문이겠지요.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면 “아무 일도 없었다."라는 대답은 매우 중요한 사실들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오리가 수면 위를 유유히 떠다니기 위해 수면 아래 발을 쉴 새 없이 움직여야 하는 것과 같이 아무 일도 없었다는 것은 모두가 제 자리에서 제 역할에 충실했다는 반증입니다.  

군인이, 경찰관이, 그리고 가장과 주부, 학생이 제 위치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 했으므로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을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아무 일도 없었다."라는 말은 결코 가벼운 말이 아닙니다. 이렇게 별일이 많은 세상에서 별일 없이 사는 것도 참으로 행복한 것일 수 있습니다.  

이제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아무일 없도록 최선을 다한 여러분에게 선물같은 특별한 행운들이 찾아오길 기원합니다.

시흥타임즈도 올 한 해 여러분에게 찾아온 특별한 행운을 깊이 있게 많이 보도할 수 있길 기대합니다. 

늘 응원해주시는 독자 여러분 감사드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