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지금은 저출산 ‘골든타임’

2016년 우리나라 출생율은 1.17%로 저출산 문제는 실로 심각한 수준입니다. 

‘2017년 초중고교 입학생 현황’에 따르면 저출산 여파로 입학생이 5명 미만인 학교가 763곳에 이르고 입학생이 0명인 학교도 130개교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지난 2월 발표한 ‘2016년 출생·사망통계’를 보면 더 심각합니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40만6300명으로 전년보다 3만2100명(7.3%)이 감소해 저출산 현상이 이대로 지속된다면 2031년부턴 총인구가 감소하는 절벽의 시대를 맞이해야 합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능동적으로 이 사태에 대응하지 못한다면 사회, 경제, 문화 등 국가 전반이 위태롭게 됩니다. 

그러나 상황이 이런데도 시흥시의회는 지난 20일부터 열리고 있는 정례회 기간 중 저출산 대책, 신혼부부 임대주택, 치매지원센터 사업과 관련된 조례안 등을 보류하거나 부결시켰습니다. 

다른 안건들은 차치 하더라도 결혼과 저출산, 고령화 문제로 이어지는 같은 해결선상의 조례안들을 모두 보류 또는 부결 시킨 것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의회가 밝힌 저출산 조례안 보류 이유는 “국가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저출산 문제를 지자체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였습니다.

국가가 해결하지 못한다고 지자체도 손을 놔야 한다는 논리는 어디서 나온 건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비약적인 비교일지 모르지만 지자체의 노력만으로 출산율이 오른 사례도 있습니다. 세종시의 경우 지난 수년간 국공립유치원을 꾸준히 늘려 왔고 지난해 국공립유치원의 비율이 93.3%까지 늘자 출생율은 3배 이상 올랐습니다. 

이는 지자체와 의회가 저출산 해결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할 때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생명을 살리는 데엔 ‘골든타임’이 있듯 저출산 문제도 ‘골든타임’이 있습니다. 사람을 살려야 할 응급상황에서 너나 따질 문제가 아닙니다. 

물론 시가 내 논 대책들이 교육, 홍보, 위원회 구성 등으로 저출산 문제를 일거에 해소할 수 있는 대책들은 아닐지 모르지만 이 문제 해결을 위한 부단한 노력은 무엇이든 계속 돼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육아 문제에 대한 사회적 믿음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사회적으로나 제도적으로 아이를 안심하고 키울 수 있다는 신뢰가 조성되지 않으면 인식이나 행동의 전환을 이끌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런 관점에서 시민들과 가까운 지자체의 의지와 지속적인 노력들은 매우 중요합니다. 

의회는 결혼과 출산, 노년으로 이어지는 같은 선상의 이 문제들에 대해 이의 제기만 할 것이 아니라 지자체가 할 수 있는 더 좋은 대안이 있다면 제시하고 협력해 시민에게 신뢰를 심어주어야 할 것입니다.  

지금은 한시가 급한, 저출산 ‘골든타임’ 이란걸 결코 잊어선 안됩니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의회 상임위원장 확정…자치 이상섭, 도시 이복희, 의회 김태경 선출 [시흥타임즈=기사보강: 20시 15분] 시흥시의회가 7일 오후 자치·도시·의회 등 상임위원장에 대한 선거를 실시해 각 위원장을 확정지었다. 우선 자치행정위원장은 이상섭(무소속, 라선거구) 시의원이 14명 의원 중 10명의 표를 얻어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위원회는 이상섭, 안돈의(부위원장), 안선희, 이금재, 송미희, 홍헌영 의원 6명으로 구성됐다. 도시환경위원장엔 이복희(더민주, 가선거구) 시의원이 12표를 얻어 위원장에 당선됐다. 위원회는 이복희, 김태경, 오인열, 김창수, 홍원상, 성훈창(부위원장), 노용수 의원 7명으로 구성을 마쳤다. 의회운영위원장은 위원장에 출마한 김태경, 안돈의, 송미희 의원이 경합을 벌여 2차 투표에 이은 결선 투표(김태경 6표, 안돈의 6표, 동률)까지 간 끝에 다선 의원인 김태경(더민주, 나선거구) 시의원이 최종 당선됐다. 위원회는 김태경, 송미희, 안선희, 오인열, 이금재, 안돈의 의원 6명으로 꾸려졌다. 시흥시의회는 이로써 의장단과 위원회에 대한 원구성을 모두 마치고 본격적인 후반기 의정활동에 들어간다. 한편 시흥시의회는 지난 3일 본회의에서 의장과 부의장 선거를 실시, 의장에 박춘호(더민주, 시흥다선거구), 부의장에(통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