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5.9℃
  • 맑음서울 11.2℃
  • 구름조금대전 13.6℃
  • 맑음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8.7℃
  • 구름조금제주 12.6℃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12.5℃
  • 구름조금금산 12.5℃
  • 구름조금강진군 11.8℃
  • 구름조금경주시 13.2℃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시민에게 먼저 인정 받으라

(시흥타임즈=우동완 편집장) 내년에 치러지는 지방선거 물밑작업이 벌써 활발합니다. 어느 정당은 이미 기초·광역 후보 누구누구를 내정했다는 소식이 파다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얼마 전 지역 선배들과 다가올 지방선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 

지금 나온 후보들의 면면을 대입해 말을 이어가던 도중 누군가 한마디 던집니다. 

“이렇게 따져봐야 무슨 소용이 있나? 어차피 시민이 원하는 후보 보단 유력 정당에 줄을 잘 선 후보가 당선 되는 거 아니야”

우리는 이 말을 듣고 모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예전 보다 많이 개선 됐다고 하지만 아직도 ‘유력 당에서 공천을 받은 사람이 곧 당선이다.’ 란 공식은 유효하기 때문입니다.

기초의원의 경우 유력 정당 권력자에게 줄을 잘 서서 '가번'을 받거나 '비례대표'가 되기만 하면 경쟁자 없이 세상 편하게 당선 되는 구조에서 시민보단 당이 우선되는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이 뽑았으니, 좋든 싫든 그를 인정하라” 하기에 앞서 그가 시민의 대표로써 자질이 있는 사람인가, 그리고 추구하는 가치가 부끄럽지 않은 사람인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물론 이런 말을 하는 것을 두고 작금의 정치공학적 현실을 이해하지 못한다며 비웃을 인사들이 많다는 것을 압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최소한의 시민적 지지와 소양이 없는 사람이 권력자의 입맛에 맞다는 이유만으로 공천이 되고 그가 다시 시민의 우두머리가 되는 구태 정치를 반복하라고 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지지율이 높은 정당에서 후보로 내정됐다는 인사들이 이미 완장 찬 듯 행사장을 누빈다.”, “우리는 그들을 잘 알지도 못하는데 아직도 멀었구나.. 느껴진다.” 정왕동 거주 이모씨. 

시민을 졸로 보지 않는 인재가 지역을 이끌어가게 만들 수 있도록 모두의 관심과 의식이 절실한 때입니다. 

당을 잘 타고 줄을 잘 서는 것이 그들의 성공을 보장하는지 모르겠지만 시민들의 입장에서 봤을 땐 그들의 성공이 우리 지역사회의 성공을 담보하지는 않기에 더 깊이 생각해야합니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아동에게 안전한 기관 만들기 추진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2일 시청 다슬방에서 시흥시어린이집연합회,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아동에게 안전한 기관 만들기’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동에게 안전한 기관 만들기’ 사업은 아동보호에 있어 기관 차원의 책임을 강조하고, 아동 관련 모든 기관이 아동에게 안전한 기관이 되도록 하기 위해 ‘담당자 역량 강화 교육’, ‘아동 관련 행동 강령 수립’, ‘아동 기관 모니터링’, ‘아동 친화 인식 확산’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아동에게 안전한 기관 만들기’ 사업 추진을 위한 참여 주체별 역할이행과 상호 협력 강화로, 올해는 참여를 희망하는 어린이집 10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사업평가 후 확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아동에게 안전한 환경조성 프로그램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세이브더칠드런과 바쁜 업무에도 참여를 희망해 주신 어린이집, 어린이집 연합회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이번 협약이 아동친화도시 시흥으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현경 시흥시어린이집연합회장은 “최근 아동학대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코로나19 여파가 확산되는 가운데 어린이집 안전 환경 조성에 많은 도움이 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