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2.5℃
  • 맑음대전 23.0℃
  • 맑음대구 23.8℃
  • 구름조금울산 25.2℃
  • 맑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4.2℃
  • 맑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0.3℃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4.9℃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시민에게 먼저 인정 받으라

URL복사
(시흥타임즈=우동완 편집장) 내년에 치러지는 지방선거 물밑작업이 벌써 활발합니다. 어느 정당은 이미 기초·광역 후보 누구누구를 내정했다는 소식이 파다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얼마 전 지역 선배들과 다가올 지방선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 

지금 나온 후보들의 면면을 대입해 말을 이어가던 도중 누군가 한마디 던집니다. 

“이렇게 따져봐야 무슨 소용이 있나? 어차피 시민이 원하는 후보 보단 유력 정당에 줄을 잘 선 후보가 당선 되는 거 아니야”

우리는 이 말을 듣고 모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예전 보다 많이 개선 됐다고 하지만 아직도 ‘유력 당에서 공천을 받은 사람이 곧 당선이다.’ 란 공식은 유효하기 때문입니다.

기초의원의 경우 유력 정당 권력자에게 줄을 잘 서서 '가번'을 받거나 '비례대표'가 되기만 하면 경쟁자 없이 세상 편하게 당선 되는 구조에서 시민보단 당이 우선되는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이 뽑았으니, 좋든 싫든 그를 인정하라” 하기에 앞서 그가 시민의 대표로써 자질이 있는 사람인가, 그리고 추구하는 가치가 부끄럽지 않은 사람인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물론 이런 말을 하는 것을 두고 작금의 정치공학적 현실을 이해하지 못한다며 비웃을 인사들이 많다는 것을 압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최소한의 시민적 지지와 소양이 없는 사람이 권력자의 입맛에 맞다는 이유만으로 공천이 되고 그가 다시 시민의 우두머리가 되는 구태 정치를 반복하라고 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지지율이 높은 정당에서 후보로 내정됐다는 인사들이 이미 완장 찬 듯 행사장을 누빈다.”, “우리는 그들을 잘 알지도 못하는데 아직도 멀었구나.. 느껴진다.” 정왕동 거주 이모씨. 

시민을 졸로 보지 않는 인재가 지역을 이끌어가게 만들 수 있도록 모두의 관심과 의식이 절실한 때입니다. 

당을 잘 타고 줄을 잘 서는 것이 그들의 성공을 보장하는지 모르겠지만 시민들의 입장에서 봤을 땐 그들의 성공이 우리 지역사회의 성공을 담보하지는 않기에 더 깊이 생각해야합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또래상담연합회 '팔레트' 발대식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청소년재단이 운영하는 시흥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지난 13일 시흥시청소년수련관 한울림관에서 ‘2022 시흥시 또래상담연합회 「팔레트」(이하 「팔레트」) 발대식’ 발대식을 개최했다. 2022년 시흥시 또래상담연합회는 관내 또래상담자들의 연합모임으로, 2017년 처음 출범하여 올해는 총 11개 학교(경기자동차과학고등학교, 군서고등학교, 은행고등학교, 장곡고등학교, 군자중학교, 배곧중학교, 송운중학교, 시화중학교, 월곶중학교, 조남중학교, 한국글로벌중학교), 72명의 또래상담자가 위촉됐다. 이번 발대식에는 지도교사와 청소년(또래상담자) 80여명이 참석하여, 1부에서는 2022년 사업안내, 개성있는 학교별 자기 소개, 위촉장 수여 및 선언문 낭독이 진행됐다. 2부에서는 ‘자기이해와 성장’을 중심으로 한 특강과 ‘또래상담자의 정체성’을 주제로 한 미니 토크콘서트가 펼쳐졌다. 시흥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청소년 참여형 ‘학교폭력예방 프로젝트-작심삼일(마음을 짓는 3일의 기적)’, 연구기반 학교폭력예방 캠패인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또래상담자들의 리더십을 증진시키고 공동체감 형성을 촉진하여, 조직적이고 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