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28.8℃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6.3℃
  • 흐림제주 22.5℃
  • 구름조금강화 25.3℃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4.8℃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참혹한 세월을 멈출 기회, ‘투표’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며칠 후면 지역의 일꾼들이 결정되고 또 그들이 향후 4년간 지역에서 일하게 됩니다.

중차대한 시간이 다가오면서 불안함이 엄습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지방자치가 시작된 지 30여년이 다 돼가지만 지방은 실질적 자치보단 중앙에 흔들리고 권력을 잡은 소수의 강자들만이 득세하는 암흑 같은 시기를 보내왔습니다.

선거 때만 되면 시민을 섬기겠노라고 종이 되겠노라고 굽신 거리다 가도 당선이 되자마다 슈퍼 갑으로 변하는 꼴을 우리는 너무 쉽게 봐왔고 또 으레 그러려니 해왔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달라져야 합니다. 무엇보다 시민을 두려워하고 자신의 사익보다 다수의 시민들이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공심’ 있는 사람이 선택돼야 합니다.

예전에 비해 나라는 부강해지고, 교육의 질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까지 수많은 다수의 시민들은 삶의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권력을 잡은 소수의 잘못된 정치인들이 시민을 위해 일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오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는 이런 악습을 철폐하는 이정표가 되어야 합니다. 단순히 이번 한번만으로 골목과 지방, 나라가 바뀌진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공정한 기회가 보장되지 않았던, 또 억울한 일을 당하고도 소리조차 내지 못하는 지난날을 기억한다면 이번 지방선거는 그것을 원래 위치로 돌려놓는 걸음이 되어야 합니다.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휴지통에 들어간 후보자 공보물 이라도 다시 꺼내들어 시민과 골목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지역의 일꾼을 잘 판별해야 합니다. 

누가 만인을 위해 일할 사람인지, 또 그런 자격이 있는 사람인지 소상히 살펴 지난날의 어두운 과오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그 권리를 행사해야 합니다. 

시민들은 특별한 것을 바라는 것이 아닙니다. 골목골목에서 작은 원칙들이 공정하게 지켜져서 공평한 기회가 보장되고 소외되는 사람이 없는 그런 시흥시를 바랄 뿐입니다. 

이제 최종 선택지가 눈앞에 왔습니다. 시민들 스스로 골목과 지역에 햇빛을 비추어 참혹한 세월을 멈추게 해야 합니다. 

우리가 생각한 최선의 사람이 없다면 최악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투표에 참여하시길 바랍니다. 기회는 이번뿐입니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곳곳에서 해로ㆍ토로와 만나요”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시 캐릭터인 해로·토로 조형물을 관내 주요 명소에 설치해 시민들에게 공개했다. 시는 소래산 놀자숲, 갯골생태공원, 오이도 빨강등대, 시흥중앙도서관, 신세계시흥프리미엄아울렛 총 5곳에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특히 각 명소의 특징을 살려 해로ㆍ토로의 모습을 연출하면서, 장소와의 조화를 고려한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영ㆍ유아들의 놀이터인 소래산 놀자숲에는 기타 치는 해로·토로 ▲가족단위의 방문객이 많은 갯골생태공원에는 차 마시는 해로·토로 ▲오이도 빨강등대에는 조개를 캐는 해로·토로 ▲시흥중앙도서관은 책을 읽는 해로·토로 ▲신세계시흥프리미엄아울렛은 쇼핑하는 해로·토로를 형상화했다. 시흥시 캐릭터인 ‘해로·토로’는 거북이를 형상화한 캐릭터로, 바다와 육지를 끼고 있는 시흥시의 지리적 특성을 반영했다. 이번에 각 명소에서 시민들과 만나게 될 해로ㆍ토로는 지난해 시가 트렌드를 반영해 시민·관광객과 친근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재단장한 캐릭터다. 유투브 ‘해로ㆍ토로TV’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이미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종성 시흥시 홍보담당관은 “이번에 설치한 ‘해로·토로’ 조형물들이 해당 명소를 방문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