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17.1℃
  • 대전 19.8℃
  • 대구 23.3℃
  • 흐림울산 25.6℃
  • 광주 19.3℃
  • 부산 24.3℃
  • 흐림고창 17.6℃
  • 제주 22.7℃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24.4℃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참혹한 세월을 멈출 기회, ‘투표’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며칠 후면 지역의 일꾼들이 결정되고 또 그들이 향후 4년간 지역에서 일하게 됩니다.

중차대한 시간이 다가오면서 불안함이 엄습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지방자치가 시작된 지 30여년이 다 돼가지만 지방은 실질적 자치보단 중앙에 흔들리고 권력을 잡은 소수의 강자들만이 득세하는 암흑 같은 시기를 보내왔습니다.

선거 때만 되면 시민을 섬기겠노라고 종이 되겠노라고 굽신 거리다 가도 당선이 되자마다 슈퍼 갑으로 변하는 꼴을 우리는 너무 쉽게 봐왔고 또 으레 그러려니 해왔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달라져야 합니다. 무엇보다 시민을 두려워하고 자신의 사익보다 다수의 시민들이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공심’ 있는 사람이 선택돼야 합니다.

예전에 비해 나라는 부강해지고, 교육의 질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까지 수많은 다수의 시민들은 삶의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권력을 잡은 소수의 잘못된 정치인들이 시민을 위해 일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오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는 이런 악습을 철폐하는 이정표가 되어야 합니다. 단순히 이번 한번만으로 골목과 지방, 나라가 바뀌진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공정한 기회가 보장되지 않았던, 또 억울한 일을 당하고도 소리조차 내지 못하는 지난날을 기억한다면 이번 지방선거는 그것을 원래 위치로 돌려놓는 걸음이 되어야 합니다.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휴지통에 들어간 후보자 공보물 이라도 다시 꺼내들어 시민과 골목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지역의 일꾼을 잘 판별해야 합니다. 

누가 만인을 위해 일할 사람인지, 또 그런 자격이 있는 사람인지 소상히 살펴 지난날의 어두운 과오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그 권리를 행사해야 합니다. 

시민들은 특별한 것을 바라는 것이 아닙니다. 골목골목에서 작은 원칙들이 공정하게 지켜져서 공평한 기회가 보장되고 소외되는 사람이 없는 그런 시흥시를 바랄 뿐입니다. 

이제 최종 선택지가 눈앞에 왔습니다. 시민들 스스로 골목과 지역에 햇빛을 비추어 참혹한 세월을 멈추게 해야 합니다. 

우리가 생각한 최선의 사람이 없다면 최악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투표에 참여하시길 바랍니다. 기회는 이번뿐입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지하층 주택 매입해 점진적 소멸"… LH, 시흥시에서 매입 사업설명회 열어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9월 2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반지하 주택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진행하는 ‘신규 사업설명회’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신천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개최했다. LH 매입전세임대사업처에서 주최한 이날 사업설명회는 국토교통부와 시흥시 주택과 관계자가 참석했다. 또한, 대야·신천권 지역주민과 공인중개사, 민간 건설사 및 시흥지역건축사회 등 일반인 참석자 80여 명도 함께해 관심과 열기가 뜨거웠다. LH는 설명회에서 이번 사업의 목적은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를 입는 등 재해에 취약한 지하층 주택의 점진적 소멸이라며, 이를 위해 “지하층 주택 매입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기존주택을 매입하거나 철거 후 신축하는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신축 시 용적률 추가 및 주차 대수 감소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지하층 임차인에 대한 이주 대책도 별도로 마련한다. 국토교통부는 시흥시를 시작으로 10월 중 경기도 내 지자체 및 인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사업설명회를 진행하며, 지자체 및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사업의 구체적인 세부 추진 방향을 수립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