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3.4℃
  • 흐림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5.5℃
  • 흐림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7.3℃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5.0℃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우정욱 시흥시장 예비후보, “나무은행 만들겠다”

더불어민주당 우정욱 시흥시장 예비후보가 “나무은행을 만들고, 도시숲을 조성 하겠다”면서 “개발사업이 많은 우리 시흥시에 꼭 필요한 정책”이라고 밝혔다. 

나무은행은 택지개발, 도로개설, 재건축 등으로 버려지는 나무들을 한데 모아 체계적으로 보호·관리 하고, 이를 가로수, 공원, 녹지대 조성 등에 활용하는 것이다. 일반 시민들도 나무를 기증할 수 있다. 

도시숲과 관련해서는 시민들에게 생활권 주변 가까이에 녹색쉼터를 제공하고, 생활환경이 생태적으로 건강하고 안정되도록 하는데 꼭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도시숲은 △기후완화 기능 △소음감소 및 대기 정화기능 △휴식공간 제공 △아름다운 경관조성 등을 제공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어 친자연적 학습공간과 녹지공간 확충을 위한 ‘학교숲’ 조성, 아름다운 도시경관 창출 등을 위한 계획성 있는 ‘가로수 조성’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우 후보는 “군자지구가 배곧신도시로 개발되면서 2012년 버려지는 나무들을 호조벌로 옮겨 심은 바 있다”면서 “그 나무들을 ‘군자지구를 기억하는 나무’라 이름지었다. 이를 더 확대해 제대로 나무은행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나무를 심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심은 나무를 지키는 것”이라면서 “나무를 공공재로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 나무가 자라온 역사성과 우리에게 돌려주는 가치를 생각한다면 한 그루의 나무도 버려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우동완 기자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뛰겠습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물만 뿌려도 퇴치” 불편한 ‘러브버그’ 이렇게 대응해요 [시흥타임즈] 최근 빈번하게 출몰하고 있는 러브버그로 인한 시민 불편에 대응하기 위해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적극적인 대응을 펼치고 있다. 러브버그의 정식 명칭은‘붉은등우단털파리’다. 고온다습한 환경을 좋아하며, 기후변화로 인해 서울에서 지난 2022년부터 주로 나타나고 있으며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한다. 러브버그는 독성이 없고 인간을 물지도 않으며 질병을 옮기지 않는 익충이다. 특히 애벌레는 나무와 낙엽을 분해해 토양에 양분을 주고 성충은 꽃을 수분하는 익충이지만, 특유의 생김새와 사람에게 날아드는 습성으로 인해 혐오감을 일으킬 수 있다. 보통 6월 중순에 나타나서 7월 초에는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흥시는 시민들의 불편 민원에 대응해 러브버그 퇴치법을 충분히 설명하고 필요시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 단, 대량으로 살충제를 뿌리는 건 다른 생물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문가의 조언을 고려해 살충제 살포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 러브버그 대처법으로는 ▲물 뿌리기 ▲방충망 정비 ▲끈끈이 트랩 사용 ▲자동차 왁스칠하기 등이 있다. 시흥시보건소 관계자는 “러브버그에 대한 지나친 혐오감을 가질 필요는 없으며, 시민 개개인이 러브버그 퇴치법을 실천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