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
  • 구름조금강릉 28.2℃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8℃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30.7℃
  • 맑음광주 31.9℃
  • 연무부산 28.6℃
  • 맑음고창 31.4℃
  • 맑음제주 25.1℃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30.1℃
  • 구름조금금산 30.8℃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4.4℃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자유한국당, 시흥시 민주당 정권 10년 “고인물 바꾸자”

자유한국당, 시흥시장·도·시의원 후보 합동 출마 기자회견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시흥시장, 도의원, 시의원 비례대표, 시의원 후보들이 14일 오전 10시 현충탑 참배에 이어 11시30분 시흥시청 시민관에서 합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십년 고인 물, 이제 바꿔야 합니다!”란 캐치프라이즈를 내걸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이날 곽영달 시흥시장 예비후보는 "지난 10년간 시흥은 민주당 정권으로 지난해 시흥시 도시 브랜드는 75개 도시 중 75위, 꼴찌를 기록했다" 며 "이것이 시흥의 현주소라는 것에 시흥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김윤식 현 시장은 4년마다 돌아오는 선거철마다, '서울대 시흥 국제캠퍼스 유치', '2014년 개교', '2018년 개교'라는 공약으로 선량한 시민들을 현혹시켜 왔지만, 아직도 당초 약속했던 서울대 유치가 언제까지 이루어질지 알 수 없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또, "서울대병원도 언제 올지 기약조차 없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곽후보는 "누구보다 행정을 잘 알고, 속속들이 시흥을 잘아는 곽영달이 자유한국당 후보들과 함께, 시흥시민과 함께, 시흥을 반드시 바꿔내겠다"는 강한 의지도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방선거는 중앙 정치를 잘 하는 사람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정체된 시흥을 크게 도약시킬 ‘지역 일꾼’ ‘지방행정 전문가’가 필요하다" 며  "38년 공직생활은 시민들과 함께 호흡하며, 오직 시민들을 위해 일해 왔다"고 자부했다. 

곽 후보는 "일상생활이 즐겁고 행복한 ‘살맛나는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십년 고인 물로는 안 된다" 며 "깨끗하고 신선한 물로 확 바꿔야 시흥이 도약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말만 번지르르한 ‘정치꾼’이 아니라 ‘참 일꾼’, ‘행정달인’곽영달이 해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시흥시장 후보에 곽영달 전 시흥시청 국장을 필두로 도의원과 시의원 등 13명의 공천이 확정된 상태다. 비례대표 후보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시흥시 지방선거 출마자 명단]
시장후보: 곽영달
도의원 후보: 1선거구 윤태학, 2선거구 조원희, 3선거구 장재철, 4선거구 이상희
시의원 후보: 
가선거구 (가)안돈의 (나)김찬심, 나선거구 (가)성훈창 (나)손옥순, 
다선거구 (가)노용수 (나)안정욱, 라선거구 (가)홍원상 (나)최복임.


배너
배너

관련기사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우동완 기자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뛰겠습니다.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서강대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폭력의 지층들’ 영화제 개최 [시흥타임즈] 서강대학교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폭력의 지층들’ 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영화제에서 소개하는 10편의 영화는 제노사이드, 전쟁, 식민주의와 같은 광범위한 폭력과 함께 도래한 근대에 단기간에 극렬하게 자행된 폭력뿐만 아니라 생태 파괴나 인식론적 폭력과 같이 눈에 쉽게 드러나지 않는 구조적이며 장기간에 걸쳐 자행된 폭력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게 만든다. ‘가자가자 신군’, ‘극사적 에로스’ 등을 연출한 하라 카즈오 감독의 ‘미나마타 만다라’는 1940년대 초 사지가 굳는 신체 이상 징후가 발견된 일본 미나마타 마을 주민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상영 후 하라 카즈오 감독과 이영진 강원대학교 교수가 참여하는 감독과의 대화 시간도 마련했다. 32회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과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세계가 충돌할 때’는 고유의 문화를 지키고자 하는 원주민 공동체와 개발의 논리를 우선하는 정부와 기업, 두 세계가 충돌해 인간과 생태계에 미치는 대가에 관해 성찰하게 하는 작품이다. 줄리아 다르 감독의 ‘땡큐 포 더 레인’은 기후 위기를 살아가는 케냐 농부 키실루의 이야기로, 공동체 회복력의 중요성을 상기시키는 감동적인 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