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0℃
  • 맑음강릉 25.1℃
  • 흐림서울 22.5℃
  • 박무대전 23.2℃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3.2℃
  • 구름조금부산 22.4℃
  • 맑음고창 21.1℃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1.7℃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1.0℃
  • 구름조금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곽영달 시흥시장 후보 “시흥을 사통팔달 도시로 변신시키겠다”

URL복사
곽영달 시흥시장 후보가 수도권의 닫힌 도시 시흥을 사통팔달 도시로 변신시키겠다고 선언했다.

그리고 1차적 과제는 시흥 전철시대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오는 6월 16일 개통하는 서해선 전철에 이어 월곶판교선, 신안산선 착공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거기다 인천지하철 2호선도 신천동 은행동등을 거쳐 광명 KTX역까지 연결하면 시흥 전철시대가 꽃필 것이라 전망했다.

시흥시 공무원으로 잔뼈가 굵은 곽후보는 “옛 시흥시의 모습은 사실 수도권의 닫힌 도시 였다. 수도권 경인축과 경수축 사이에 놓이다보니 고개를 넘어 들어가고 나오는 마을이었다. 

1990년대에 형성된 정왕권도 수인선이 완전 개통되고, 정왕역이 KTX정차역으로 확정되면 더욱 활성화 될것이다“고 분석했다.

곽후보는 이와 더불어 우선적으로 버스 위주 교통 체제를 전철 중심으로 전환하고, 시흥시청역 중심으로 방사형 교통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시흥복합버스터미널을 구축하여 시외버스는 물론 고속버스 노선을 전국 주요도시로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주목받고 있다.

현 수도권 교통체제에 발맞춰 서울행 광역 버스 노선을 신설하고, 단거리 수송 마을버스 노선을 추가하는것도 구체적 시행안이다.

이를 위해 시흥시 버스 면허업체 경쟁체제를 도입해야함도 필수 과제이다.

곽후보는 “도시의 발전에 필수요소가 교통”이라면서 강한 의욕을 보였다. 곽후보는 시흥 면서기로 시작해 최연소 국장 승진, 최장수 국장 등 38년간 오직 시흥만을 위해 일해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오이도 해상에 넙치 치어 112만여 마리 방류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지난 17일 수산자원 회복 및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넙치(광어) 치어 약 112만 마리를 오이도 연안 해상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되는 넙치 치어는 수산종자 생산업체에서 지난 2월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부터 우수 수정란을 받아 부화시킨 후 약 3개월가량 키운 것으로 크기는 6~10cm 미만이다. 시는 지난 2일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에 넙치 치어의 전염병 감염 여부 검사를 의뢰했으며, 정밀검사 결과 참돔이리도바이러스병과 바이러스성출혈패혈증이 불검출된 건강한 종자임을 확인받았다. ‘광어’라는 명칭으로 국민들에게 익숙한 넙치는 1년에 60~80cm까지 성장하며 회, 찜, 구이, 탕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되는 어종으로, 우리나라 해산 어류 양식 생산량의 90%를 차지할 만큼 인기가 높다. 한편, 시는 지난 4~5월에 오이도 갯벌에 동죽 치패 32톤 이상을 살포했고, 지난 10일에는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자체 생산한 어린주꾸미 3만 마리를 오이도 연안 해상에 방류했으며, 오는 10월경에는 바지락․모시조개․동죽 치패를 오이도 갯벌에 살포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시흥시는 고갈돼가는 수산자원의 보전과 증식을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