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8℃
  • 구름많음강릉 5.1℃
  • 맑음서울 6.7℃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10.1℃
  • 울산 8.5℃
  • 구름많음광주 7.0℃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7.1℃
  • 구름조금제주 9.6℃
  • 구름조금강화 6.0℃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7.9℃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공(非)감

최근 인터넷 기사에 대한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시흥타임즈 역시 아무래도 지면보다는 인터넷 기사에 대한 역할적 분담이 조금은 높은 상황이다. 가끔 편집국에서는 인터넷에 기사를 송고한 후 조회수를 보면 당황할 때가 많다. 기자 스스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기사가 생각보다 조회수가 안 나올 때가 있고, 정작 별 내용 아닐 것이라는 기사가 생각 이상의 조회수가 나오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물론 조회수가 좋은 기사라는 연관성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시민들의 관심에 부응하는 기사를 써야한다는 기본 취지를 생각한다면 무시할 수도 없는 부분이다.

이런 상황을 보면서 '공감되는 기사'라는 부분에 고민하기 시작했다.

시민들이 '공감'하는 것은 무엇일까.

물론 인터넷 기사에 나오는 조회수를 보고 결론을 내리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시흥시민들 역시 우리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내용과 크게 다를 바 없었다.

지역 사건사고에 관심이 높고, 연예·문화 기사에 호응하며, 생활 주변에 벌어진 이야기들에 공감을 나타냈다. 그에 반해 행정적인 부분에서는 그다지 호응을 얻지 못했다.

질문이 던져졌다.

우리 신문은 시민들로부터 '공감'을 받고 있을까. 또한, 시흥시의 행정은 시민들로부터 '공감'을 얻어내고 있을까.

아마 지역언론이 공감을 이끌 수 있다는 것은 시민의 이야기를 최대한 담아야 가능할 것이라는 아주 단순한 명제에 직면한다. 그렇지 못하면 공감을 얻기 힘들다. , 그 속에서 시민이 몰랐던 것을 발굴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물론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하다.

한편, 시흥시의 행정은 어떨까. 아마 이에 대한 답변은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같은 사안이라고 하더라도 부정적으로 결론을 내리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결국 더 많은 사람들이 호응을 할 경우 그 사안이 공감을 얻었다고 결론 내려진다. 최근 시흥시에서는 몇 가지 사안에 대해 '공감'이라는 부분에 직면하고 있다. 시가 추진하는 거의 모든 사업들이 이러한 부분에 직면하고 있겠지만, 그 것을 풀어가는 방식은 각자 다양하다.

이번 시흥타임즈 제5호에 게재되는 기사들 중에는 이와 관련된 문제에 대한 이야기들이 몇 가지가 있다. 이 기사 내용에 대한 '공감'은 독자 즉, 시민들이 한다.


배너

관련기사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시흥청년 해피기업 인증 및 패키지사업 시행 [시흥타임즈] 시흥시 일자리총괄과에서는 관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과 청년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기업 만들기에 앞장서고자 '시흥 청년 해피 기업' 인증 및 패키지사업을 시행한다. '시흥 청년 해피 기업' 인증 및 패키지사업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에는 3년간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우선 시흥 청년 해피 기업 인증을 거쳐 현판을 제공하고 기업마다 다양한 교육, 문화행사 등을 지원한다. 또한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중소기업육성자금지원사업 등 참여 시 가점 혜택, 시 채용박람회 우선 참여 기회 제공 등 중소기업의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이나 재직자를 위한 정부 지원정책은 다양하게 추진되고 있으나 열악한 중소기업과 그 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청년은 경제적 부담 등으로 참여하지 못하는 고충이 있다. 또한 중소기업에서는 청년들의 채용을 언제라도 희망하고 있지만, 임금과 근로조건 등 청년층의 취업 희망 조건과 미스매칭이 일어나 인력난을 겪고 있다. 이에 시가 중소기업과 함께 하는 청년층이 일하기 좋은 기업 만들기 '시흥 청년 해피 기업' 인증 및 패키지사업을 시행해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에 보탬이 되고 청년 고용촉